北, 어제 신형 방사포 시험사격 발표… ‘미사일’ 군 분석과 달라
北, 어제 신형 방사포 시험사격 발표… ‘미사일’ 군 분석과 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남조선지역에 첨단공격형 무기들을 반입하고, 군사연습을 강행하려고 열을 올리고 있는 남조선 군부호전세력들에게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한 무력시위의 일환으로 신형전술유도무기 사격을 조직하시고, 직접 지도하시었다"고 보도했다. (출처: 뉴시스) 2019.7.26

김정은 “시험사격 결과가 고민거리로 될 것”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북한이 지난달 3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전날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는 군 당국의 분석과 달라 논란이 예상된다.

1일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은 “김정은 동지께서 7월 31일 새로 개발한 대구경조종방사포의 시험사격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이어 통신은 “조선노동당 제7차 대회가 제시한 무력건설 포병 현대화 전략적 방침에 따라 단기간 내에 지상군사작전의 주역을 맡게 될 신형 조종방사탄을 개발하고 첫 시험사격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전날(지난달 31일) 오전 5시 6분과 5시 27분께 북한이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날 북한이 탄도미사일이 아닌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라고 밝혀 우리 군 당국의 분석과 차이를 보이고 있다. 대구경 방사포의 사거리는 단거리 탄도 미사일과 유사해 레이더 궤적만으로는 탄도미사일과 혼동될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조선중앙TV가 5일 전날 동해 해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하에 진행된 화력타격 훈련 사진을 방영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훈련을 지켜보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5일 전날 동해 해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하에 진행된 화력타격 훈련 사진을 방영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훈련을 지켜보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통신은 “조선노동당 제7차 대회가 제시한 무력건설 포병 현대화 전략적 방침에 따라 단기간 내에 지상군사작전의 주역을 맡게 될 신형 조종방사탄을 개발하고 첫 시험사격을 진행하게 된 일꾼들과 과학자 기술자들은 커다란 긍지와 흥분에 휩싸여 있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은 시험사격 결과에 대해 거듭 만족하며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를 만든 국방과학 부문과 군수노동계급의 공로를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 위원장은 “이 무기의 과녁에 놓이는 일을 자초하는 세력들에게는 오늘 우리의 시험사격결과가 털어버릴 수 없는 고민거리로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북한 매체들은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