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어제 신형 방사포 시험사격… 김정은 직접 지도
北, 어제 신형 방사포 시험사격… 김정은 직접 지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남조선지역에 첨단공격형 무기들을 반입하고, 군사연습을 강행하려고 열을 올리고 있는 남조선 군부호전세력들에게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한 무력시위의 일환으로 신형전술유도무기 사격을 조직하시고, 직접 지도하시었다"고 보도했다. (출처: 뉴시스) 2019.7.26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북한이 지난달 3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일 조선중앙방송은 “김정은 동지께서 7월 31일 새로 개발한 대구경조종방사포의 시험사격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이어 방송은 “조선노동당 제7차 대회가 제시한 무력건설 포병 현대화 전략적 방침에 따라 단기간 내에 지상군사작전의 주역을 맡게 될 신형 조종방사탄을 개발하고 첫 시험사격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지난달 31일 오전 5시 6분과 5시 27분께 북한이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는 북한의 발표가 사실이면 우리 군 당국은 방사포를 미사일로 오인한 것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