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소재부품기업 대출 출시… 최대 1.0% 우대금리
신한은행, 소재부품기업 대출 출시… 최대 1.0% 우대금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이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을 지원하는 기업대출 신상품 ‘신한 소재·부품전문기업 성장지원 대출’을 출시했다고 31일 밝혔다.

‘신한 소재·부품전문기업 성장지원 대출’은 소재·부품 제조 또는 관련 생산설비 제조를 주된 사업으로 영위하는 중견·중소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개발된 특화상품이다. 이 상품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로 중요성이 재조명된 ‘소재·부품 산업’의 경쟁력 강화 및 국산화를 위한 정부 정책에 발맞추어 출시됐다.

‘신한 소재·부품전문기업 성장지원 대출’은 ‘소재·부품전문기업’에 대해 연 0.5% 우대금리를 제공하며 ‘일본 수출규제 등에 따른 피해기업’의 경우 연 0.3%, 기술혁신 중소기업인 ‘이노비즈 인증기업’의 경우 연 0.2% 추가 우대금리를 제공해 최대 연 1.0%까지 금리를 우대한다. 대출한도는 최대 50억원이며 고정금리 기간을 최대 10년까지 정할 수 있어 금리변동에 대한 부담감도 낮출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신상품이 소재·부품전문기업 창업 및 신기술 R&D 등 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함으로써 경쟁력 강화와 생산성 향상을 지원해 소재·부품 산업의 혁신과 육성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정부 관계부처 및 산하기관들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관련산업의 성장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