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에 한라산 고립됐던 학생·교사 등 28명 구조
폭우에 한라산 고립됐던 학생·교사 등 28명 구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21명과 보호자·인솔교사 7명 등 28명이 한라산 둘레길에 고립됐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가 구조 활동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학생 21명과 보호자·인솔교사 7명 등 28명이 한라산 둘레길에 고립됐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가 구조 활동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한라산에 내린 폭우로 계곡물이 불어나면서 고립됐던 학생과 교사 등 20여명이 무사히 구조됐다.

제주소방안전본부는 27일 학생 21명과 보호자·인솔교사 7명 등 28명이 한라산 둘레길에 고립됐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구조대를 급파해 신고접수 2시간 20여분 만인 오후 6시 15분께 전원을 구조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들 모두 건강 상태는 모두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지역 학교에서 제주에 온 이들은 한라산 둘레길 수악길∼돈내코 구간(약 21㎞)을 탐방하다가 수악길 인근 계곡물이 불어나는 바람에 고립됐다.

제주 산지에는 이날 낮 12시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데 이어 오후 2시에는 호우경보가 내려지는 등 기상 상황이 악화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 40분까지 기록된 강수량은 한라산 삼각봉 104.5㎜, 진달래밭 94.0㎜, 윗세오름 91.0㎜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