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수영대회] ‘메이드 바이 광주’ 콘텐츠, 세계와 만나다
[광주수영대회] ‘메이드 바이 광주’ 콘텐츠, 세계와 만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세계수영대회 참가 각구 선수들이 ICT홍보관(선수촌플레이룸)에서 K-POP에 맞춰 댄스를 따라 하고 있다. (제공: 광주세계수영대회조직위원회) ⓒ천지일보 2019.7.24
광주세계수영대회 참가 각국 선수들이 ICT홍보관(선수촌플레이룸)에서 K-POP에 맞춰 댄스를 따라 하고 있다. (제공: 광주세계수영대회조직위원회) ⓒ천지일보 2019.7.24

남부대·선수촌에 지역생산 문화콘텐츠 ‘ICT체험관’ 운영
무등산 집라인, 더뮤직월VR, AR사진관 등 콘텐츠 호응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K-POP에 맞춰 신나게 춤추고 VR게임으로 대회 긴장감 풀고 있어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ICT체험관이 선수단과 관람객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는 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남부대 마켓스트리트와 선수촌 플레이룸 등 2곳에 위치한 ICT체험관은 ‘메이드 바이 광주(Made By Gwangju)’를 주제로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몸으로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

광주지역에서 생산된 문화콘텐츠 6점이 설치·운영 중으로 하루 방문객이 1000여명에 이른다.

먼저 선수촌내 플레이룸에서는 최근 K-POP의 세계적인 흥행으로 각국 선수들이 K-POP에 맞춰 댄스를 따라하는 ‘K-Dance’가 단연 인기다.

가상의 세계에서 좀비와 맞서 싸우는 VR게임 또한 대회의 긴장감과 스트레스를 날려버릴 수 있어 선수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광주세계수영대회 참가 각국 선수들이 남부대 ICT홍보관에서 무등산 집라인VR, 더뮤직월 VR, AR사진관, 홀로투어 등 광주 지역에서 만든 콘텐츠를 즐기고 있다. (제공: 광주세계수영대회조직위원회) ⓒ천지일보 2019.7.24
광주세계수영대회 참가 각국 선수들이 남부대 ICT홍보관에서 무등산 집라인VR, 더뮤직월 VR, AR사진관, 홀로투어 등 광주 지역에서 만든 콘텐츠를 즐기고 있다. (제공: 광주세계수영대회조직위원회) ⓒ천지일보 2019.7.24

남부대 ICT체험관에서는 무등산 집라인VR, 더뮤직월 VR, AR사진관, 홀로투어 등 광주 지역에서 만든 콘텐츠들이 대회를 찾는 관람객들과 시민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무등산의 대표명소인 서석대에서 장불재까지의 사계절을 배경으로 집라인 어트랙션 장비를 타고 내려가는 VR로 생생히 즐길 수 있는 ‘무등산 집라인’과 음악에 맞춰 다가온는 모션 노트의 동작을 따라하면 눈앞의 캐릭터가 움직여 댄스를 추는 ‘더뮤직월VR’ 등은 특히 외국인들이 몰리는 인기 콘텐츠다.

증강현실 속 수리·달이와 함께 사진을 찍고 대회를 추억으로 남길 수 있는 ‘AR사진관’과 홀로그램을 활용해 무등산·아시아문화전당·세계수영선수권대회·광주시의 홍보영상을 소개하는 ‘홀로투어’도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신현대 광주시 문화산업과장은 “이번 광주세계수영대회를 계기로 전 세계인에게 우리 지역의 우수한 문화콘텐츠를 홍보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광주의 다양한 문화콘텐츠가 세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