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마트노동자들, ‘일본제품 안내거부’ 선언… “독립 운동하는 마음으로 동참”
[현장] 마트노동자들, ‘일본제품 안내거부’ 선언… “독립 운동하는 마음으로 동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마트산업노동조합원들이 24일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마트노동자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마트산업노동조합원들이 24일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마트노동자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24

“경제보복 하는 일본 규탄”

“일본 아사히 맥주 매출↓”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독립 운동하는 마음으로 불매운동에 동참하겠다. 매장에서는 일본제품 판매를 즉각 중단하라!”

롯데마트·이마트·홈플러스 노동자들이 모인 마트산업노동조합(마트노조)은 24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마트노동자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하라는 대법원의 판결에 대해 경제보복하고 있는 일본을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뜻하는 ‘NO’가 적힌 손피켓을 들고 “일본제품 판매를 중단하라”며 구호를 외쳤다. 현수막 뒤에 있던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안내하지 않습니다’ ‘판매하지 않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었다.

마트노조는 “국민적인 분노에 공감해 한국마트협회 등 중소마트와 편의점 5만여곳에서 일본제품 판매를 중단하자는 선언과 함께 (제품) 진열을 하지 않고 있다”며 “그러나 대형마트에서는 여전히 일본제품을 판매하고 있고, 할인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마트산업노동조합원들이 24일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열린 ‘마트노동자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 기자회견’에서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마트산업노동조합원들이 24일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열린 ‘마트노동자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 기자회견’에서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24

이들은 “(일본은) 노동자들이 강제징용을 당한 고통은 아랑곳하지 않고 오로지 한국 대법원의 판결이 잘못된 것처럼 행동하고 있다”며 “경제보복으로 일관하고 있는 일본에 대해 국민들은 행동에 나서고, 자발적으로 일본상품 불매와 일본여행 중단을 선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적인 분노에 마트 노동자들도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며 “대형마트 3곳에는 일본제품 판매를 중단할 것을 요구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전국 대형마트 앞에서 마트노동자들은 일본제품 안내 거부를 알리고 동참할 것을 호소하는 피켓팅하고, 현수막을 부착하는 등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여한 강규혁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위원장은 “민주노총과 서비스연맹은 일본의 경제보복조치에 대해 새로운 역사전쟁을 선포하는 것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강 위원장은 “최근 남북관계와 북미관계로, 한반도 평화가 깃드는 시점에서 역사적으로 반성하지 않는 일본은 여기에 함께 할 수 없단 판단으로 물리적인 개입력을 높이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마트산업노동조합원들이 24일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열린 ‘마트노동자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마트산업노동조합원들이 24일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열린 ‘마트노동자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24

이마트 양주점에서 근무하고 있는 정호순씨는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인해 한반도가 하나로 뭉쳤다”며 “아직까지 일본상품을 판매하고 있는 대형마트인 3사에서도 속히 일본상품 불매운동에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롯데마트 원주점에서 근무하는 김영주씨는 “한주에 400개씩 판매되던 일본 아사히 맥주가 일본상품 불매운동으로 한주에 50개 밖에 판매되지 않는다”며 “다른 일본산 맥주 판매량도 4분의 1로 줄었다”며 “이를 현장에서 보면서 국민들이 얼마나 열받아하는지 느낄 수 있었다”고 밝혔다.

홈플러스 영등포점에서 일하고 있는 정미화씨는 “아침에 일본제품이 들어올 때마다 직원들끼리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어제부터 진열한 상품에 대해 물어볼 때마다 ‘일본제품이라 안내를 하지 않고 있다’며 양해를 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가 직접 독립운동은 하지 못했지만 독립운동을 하는 심정으로 불매운동에 동참하겠다”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마트산업노동조합원들이 24일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열린 ‘마트노동자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 기자회견’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 ⓒ천지일보 2019.7.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마트산업노동조합원들이 24일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열린 ‘마트노동자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 기자회견’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 ⓒ천지일보 2019.7.2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7-24 17:55:18
애국심은 고학력자보다 국민들이 더 깊어요. 정치판은 신선노름 장기두고 있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