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 무안군의회, 일본정부의 경제침략행위 강력 규탄
[무안] 무안군의회, 일본정부의 경제침략행위 강력 규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군의회가 22일 일본정부가 취한 반도체 부품 소재 수출규제 조치 등에 대해 규탄하고 있다. (제공: 무안군) ⓒ천지일보 2019.7.23
무안군의회가 22일 일본정부가 취한 반도체 부품 소재 수출규제 조치 등에 대해 규탄하고 있다. (제공: 무안군) ⓒ천지일보 2019.7.23

[천지일보 무안=김미정 기자] 무안군의회(의장 이정운)가 22일 의원간담회를 개최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일본정부가 취한 반도체 부품 및 소재의 수출규제 조치를 우리나라에 대한 경제 침략행위로 규정하고 강력 규탄하는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무안군의회는 이날 결의문에서 21세기 첨단산업의 소재를 경제보복의 조치로 활용하는 일본정부의 행위를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원칙’이라는 합의를 이룬 G20정상회의의 선언 및 WTO협정 등에도 배치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우리나라에 대한 명백한 경제침략 행위”라며 “한일 우호 관계 및 세계경제질서를 위협하는 수출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어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해서도 일본정부와 기업에 대한민국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해 정당한 배상 및 진심어린 사과를 할 것”을 요구했다.

더불어 정부에 대해서도 “이번 일본정부의 경제침략행위를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 첨단산업 소재의 자급화 등 장기적이고 종합적인 대책을 세워 조속히 추진 할 것”을 촉구했다.

무안군의회는 이번 결의문 발표를 통해 “대한민국 국민과 무안군민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일본정부의 경제침략행위에 맞서 일본 여행 자제 및 일본에서 수입되는 상품에 대한 불매운동으로 대한민국 국민의 결연한 의지를 일본정부에 보여주자”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