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기, 치아 건강 유지하면서 보양식 먹어볼까
노년기, 치아 건강 유지하면서 보양식 먹어볼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유디치과, 노년기 치아 건강지키는 법 소개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노년기에는 복날뿐만 아니라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보양식을 자주 섭취하게 된다. 하지만 치아와 잇몸이 약해진 상태라면 삼계탕, 갈비탕 등 대부분 육류로 이뤄진 보양식을 꼭꼭 씹어 먹는 것이 힘들다.

특히 85도 이상의 뜨거운 국물은 시린 이를 유발하는 직간접적인 원인이 될 뿐만 아니라, 잇몸을 약하게 해 노년기 치아건강에 악영향을 준다.

또한 충치나 치주염 같은 치과 질환을 앓고 있거나 보철 치료를 받고 있는 어르신의 경우 보철물을 손상시켜 시린 증상을 더 악화시키는 역할을 한다.

박대윤 대표원장은 “치아에 좋지 않다고 보양식을 포기할 수 없다”며 “뜨거운 국물은 시린 이와 충치의 원인이 될 뿐만 아니라 잇몸을 약하게 만들기 때문에 적당히 식을 때까지 기다린 후에 먹는 것이 좋고 뜨거운 것을 먹고 입안을 식히기 위해 찬물을 마시는 것 또한 삼가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치아소실로 음식 섭취 어려운 어르신, 틀니나 임플란트 고려

약해진 치아와 잇몸보다 더 심각한 이들도 있다. 바로 노화로 인해 치아가 없는 경우다. 나이가 듦에 따라 노화로 인해 치아가 빠지는데 이로 인해 먹는 즐거움이 사라지고 먹는 것 자체가 고통스럽다. 치아가 빠진 상태로 3개월 이상 방치 하면 잇몸뼈가 주저 않고 치열이 움직인다. 치아 소실의 치료법은 크게 틀니와 임플란트가 있다. 치아와 잇몸뼈 건강 상태에 따라 부분 틀니, 완전 틀니, 임플란트 시술 등 방법이 달라진다. 잇몸이 약해진 고령 환자라면 틀니가 적합하다. 임플란트는 치아를 대신할 인공치근(치아뿌리)을 심고 그 위에 보철물을 씌우는 치료법으로 잇몸 뼈가 약하면 실행하기 어렵다. 치아가 없을 때 가장 먼저 생각하는 치료법은 임플란트지만 환자의 구강구조, 치아 관리 상태, 치료 과정에서 발생하는 재정적 부담 등 다양한 문제를 고려한 뒤 치료방법을 정해야 한다.

◆노년기, 잘게 다져 부드럽게 먹는 게 좋아 

무더운 여름, 노년기 건강을 유지하면서 치아를 손상시키지 않는 음식을 자주 섭취하는 것이 좋다. 노년기에는 치아가 닳아있거나 깨져 있으며 소실된 부위가 있을 수 있어 딱딱하거나 질긴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보양식을 먹을 때도 재료를 잘게 다져 부드럽게 조리해 먹는 것이 좋다.

또한 보리차나 녹차, 감잎차 등을 22~24도의 미온으로 자주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된다. 특히 녹차와 감잎차에는 충치를 예방하는 비타민과 폴리페놀 성분이 있어 치아 건강에 도움이 된다. 그러나 입 안에 유색 색소가 남아 치아가 변색될 수 있으므로 마신 뒤에는 물로 헹구는 것이 좋다.

치아건강이 곧 노년기 건강을 좌우한다는 말이 있다. 건강한 치아로 음식 섭취를 마음껏 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노년기의 건강한 삶에 큰 도움이 된다.

박 대표원장은 “노년기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어도 6개월마다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치아 상태를 살펴보는 것이 노후에도 걱정 없는 건강한 치아를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