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내 마음의 양식될 책은?”… 추천도서 100선
“휴가철, 내 마음의 양식될 책은?”… 추천도서 100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독서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2019 휴가철에 읽기 좋은 책’ 선정·발표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국립중앙도서관(관장 박주환)이 휴가철 책과 함께 하는 독서문화 확산을 위해 2019년‘휴가철에 읽기 좋은 책’ 100권을 선정하여 소개했다.

100권의 책 중 80권은 지난해 8월부터 올해 7월까지 매월 국립중앙도서관 사서가 추천하는 ‘사서추천도서’ 중 휴가철과 어울리는 책들을 재선정한 것이다. 20권은 강창래 등 서평전문가 5명이 추천한 도서이다. 7개의 주제 분야(문학, 철학, 인문예술, 역사지리, 사회경제, 자연과학, 기술생활과학)로 나누어 소개한다. 주요 내용은 간략한 서평, 저자 소개, 책 속 한 문장, 그리고 함께 읽으면 좋은 책 등이다.

구체적으로 ‘70세 사망법안, 가결(가키야 미우)’ ‘그래도 우리의 나날(시바타 쇼)‘그래서 좀 쉬라고 호르몬에서 힘을 살짝 빼준 거야(막심 레오, 요헨 구취)’ ‘나에게 더 잘해주고 싶다’ 등의 순이었다. ‘당신이 남긴 증오(앤지 토머스)’ ‘도시를 걷는 시간(김별아)’ ‘라이딩 인생(고선미)’ ‘모모요는 아직 아흔 살(무레 요코)’ ‘모스크바의 신사(에이모 토울스)’ 등이 다음 순이었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여름 더위로 지친 마음을 ‘휴가철에 읽기 좋은 책’을 통해 휴식과 독서로 재충전하는 시간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휴가철에 읽기 좋은 책’은 전국 공공도서관에 독서 정보원 및 업무 참고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책자로 발간해 배포된다. 23일부터 국립중앙도서관누리집 발간자료에서도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