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로 1명 부상·이재민 9명… 주택·농경지 침수
태풍 ‘다나스’로 1명 부상·이재민 9명… 주택·농경지 침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후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남해안으로 접근하면서 발생한 강풍에 전남 여수시 웅천 요트마리나 육상계류장의 요트 수척이 넘어지면서 일부 파손됐다. 크레인을 이용한 긴급복구작업이 진행됐다. (출처: 뉴시스)
20일 오후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남해안으로 접근하면서 발생한 강풍에 전남 여수시 웅천 요트마리나 육상계류장의 요트 수척이 넘어지면서 일부 파손됐다. 크레인을 이용한 긴급복구작업이 진행됐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영향으로 1명이 다치고 이재민 9명이 발생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1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다나스의 영향으로 전남 완도에서 A(64)씨가 부상을 당했다.

A씨는 지난 19일 밤 완도항에서 선박 피항 작업을 하다가 부상을 당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또한 부산 남구에서는 6가구 주택에 균열이 발생해 주민 9명이 인근 숙박시설로 대피했다.

제주도 19곳과 부산 19곳, 전남 1곳에서 주택이 침수됐다가 현재 퇴수 작업이 완료됐다.

농경지도 총 2454ha(제주 1520ha, 전남 928ha, 경남 6ha)가 물에 잠겼다. 오전 중 퇴수 작업이 완료될 예정이다.

또 전남 여수 국도 77호와 경남 거제 국지도 58호, 경남 김해 고속도로, 경북 청도 국지도 69호, 경남 거제 국도 14호 등에서 토사가 유출돼 응급복구했다.

부산 용호동에서는 해안 데크 15m가 파손되고 전남 신안 가거도항에서는 방파제 사석이 1만 3천㎥ 유실됐다.

경북 영덕에서는 어선 1척이 침몰됐다.

제주공항은 전날 낮부터 항공기 운항이 재개됐으나 여객선 72개 항로 102척은 아직 막혀있다.

태백과 무등, 지리산 등 11개 국립공원 331개 탐방로 또한 출입이 통제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