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버스, 당산역 고가와 충돌… 운전사 사망에 7명 부상
시내버스, 당산역 고가와 충돌… 운전사 사망에 7명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전 5시 30분께 서울 영등포구 당산역 고가 하부도로에서 시내버스가 기둥과 충돌한 사고 현장. (제공: 영등포소방서)
20일 오전 5시 30분께 서울 영등포구 당산역 고가 하부도로에서 시내버스가 기둥과 충돌한 사고 현장. (제공: 영등포소방서)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20일 새벽 서울 영등포구 당산역 부근 고가도로 밑을 지나던 시내버스가 기둥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버스 운전기사 최모(56, 여)씨가 결국 사망했고 승객 7명이 팔, 다리 등에 통증을 호소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운전사 최씨는 사고 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난 시내버스가 우회전을 하기 위해 차선을 변경하다가 운전미숙으로 고가 하부의 경계석과 기둥에 연이어 부딪힌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07-20 17:54:13
이래서 인생은 참 허무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