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北과 실무협상 재개 희망… 김정은도 약속했다”
폼페이오 “北과 실무협상 재개 희망… 김정은도 약속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DB 2018.6.1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DB 2018.6.14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조만간 북한과의 실무 협상이 재개되길 희망한다는 뜻을 밝혔다.

19일(현지시간) 미 국무부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7일 EWTN-TV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직접 담판하는 것 외에는 다른 사람과 협상하길 원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그게 맞냐, 그리고 새로운 협상이 곧 재개되리라 보느냐’는 질문에 “나는 그러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그렇게 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그는 몇 주 안에 실무협상팀을 다시 구성하겠다고 했다. 우리는 준비가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가 이걸 제대로 한다면 전 세계에 대한 위험을 감소할 수 있고 진정한 평화를 위한 기회를 만들 수 있으며 검증 가능한 방식으로 북한의 비핵화를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은 한·미 연합훈련이 재개되면 핵 실험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려하는가?’라는 질문에는 “그런 논평들을 봤다. 내 생각에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약속했던 것을 정확하게 하고 있다. 나는 이런 대화가 계속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