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폐간하라” 靑국민청원 등장… 9만명 동의 넘어
“조선일보 폐간하라” 靑국민청원 등장… 9만명 동의 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일보의 폐간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출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천지일보
조선일보의 폐간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출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천지일보

“거짓뉴스로 여론 왜곡”

“법적 보호 가치 없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일본어판 기사의 제목과 내용이 국내 여론을 일본에 잘못 전달하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한 가운데 ‘조선일보 폐간’과 ‘TV조선 설립허가취소’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일본 극우여론전에 이용되고 있는 가짜뉴스 근원지 조선일보 폐간 및 TV조선 설립허가취소’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와 있다. 해당 청원에는 이날 오후 2시 38분을 기준으로 총 9만 6363명의 동의가 달렸다.

이 글의 작성자는 “조선일보가 언론사로서의 기능을 더 이상 하지 못하도록 폐간처분을 해줄 것과, 계열방송국인 TV조선 또한 개국허가를 취소해줄 것을 청원한다”고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은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이고, 언론사는 권력을 견제하는 자로서 보도의 자유 또한 보장돼야 한다”며 “하지만 조선일보의 경우, 자신에게 주어진 보도의 자유를 빙자해 거짓뉴스로 여론을 왜곡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선일보는) 자신이 적대시 하는 정치세력을 공격하기 위해서는 검증되지 않은 거짓뉴스도 서슴지 않고 사실인양 보도하고 있다”며 “이는 헌법이 언론의 자유를 보장한 취지에도 정면으로 위배돼 법적으로 보호할 가치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청원인은 또 “계열사인 TV조선 또한 연일 선정적이고 원색적인 문장으로 사실을 왜곡하고 거짓뉴스로 국익을 훼손하고 있다”며 “방송통신위원회의 절차에 따라 방송국 설립허가처분을 취소해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고 대변인은 지난 17일 현안 브리핑에서 “조선일보는 ‘국채보상, 동학운동 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한 청와대’라는 기사 제목을 일본어판에서는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국민의 반일감정에 불을 붙인 한국 청와대’로 바꿔 제공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조선일보 일본어판은 ‘일본의 한국 투자 1년 새 -40%, 요즘 한국 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국내 기사 제목을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의 투자를 기대하나?’로 바꿔 실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면서 “한국 기업인들이 어려움에 처한 지금의 상황 속에서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이때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상운 2019-07-19 16:17:56
이시끼들은 원래 씨가 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