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日 일방적·자의적 주장 동의 못해”… 고노 담화 반박
외교부 “日 일방적·자의적 주장 동의 못해”… 고노 담화 반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2시(현지시간, 한국시간 오후 9시) 프랑스 파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 끝)과 일본 고노다로 외무성 대신(왼쪽 끝)이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있다. (제공: 외교부) ⓒ천지일보 2019.5.24
23일 오후 2시(현지시간, 한국시간 오후 9시) 프랑스 파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 끝)과 일본 고노다로 외무성 대신(왼쪽 끝)이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있다. (제공: 외교부) ⓒ천지일보 2019.5.24

정부 “日, 외교적 해결의 장으로 돌아올 것”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외교부가 19일 고노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한국 대법원의 일본기업 강제징용 배상판결 관련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했다”는 내용의 담화를 한 것에 대해 “일본의 일방적이고 자의적인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이날 외교부는 “정부는 우리 사법 판결과 절차, 청구권협정상 분쟁해결절차에 관한 일본 정부의 일방적이고 자의적인 주장에 동의할 수 없고, 이와 관련된 요구에 구속될 필요도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또한 “문제의 진정한 해결을 위해서는 일본이 불행한 역사를 직시하고 피해자의 고통과 상처 치유를 위한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외교부는 “정부는 이미 제시한 대법원 판결 이행 문제의 원만한 해결 방안을 포함해 양국 국민과 피해자들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합리적인 방안을 일본과 함께 논의해 나갈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또 “일본 정부가 보복적 성격의 수출규제 등 일방적인 압박을 거두고 외교적 해결의 장으로 돌아오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상운 2019-07-19 16:16:25
쪽발아들은 정신병자들만 모아놓은 정신병자 나라

문지숙 2019-07-19 14:58:33
일본의 저 뻔뻔스러운 태도는 언젠가는 벌을 받을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