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총파업에 싸늘한 시선… “제발 때를 가리자”
민주노총 총파업에 싸늘한 시선… “제발 때를 가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금속노조, 학교비정규직 노조 등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총파업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금속노조, 학교비정규직 노조 등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총파업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8

“4개월 만에 최소 5만명 참여”

“탄력근로제 확대 저지 투쟁”

네티즌 “적당히 하라” 쓴소리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탄력근로제 확대 저지와 최저임금 1만원 공약파기를 규탄하는 총파업을 진행하며 전국 곳곳에서 집회를 열었으나 여론은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18일 총파업에 나선 민주노총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앞 등 전국 곳곳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번 총파업은 지난 3월 6일 ‘노동법개악저지 및 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기본권쟁취’를 위해 진행했던 총파업에 이어 4개월 만이다.

민주노총은 이번 총파업을 통해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반대 ▲최저임금 1만원 공약 파기 규탄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비정규직 철폐 등을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이날 최소 5만명이 지역별로 총파업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가운데 이 같은 민주노총의 총파업에 대해 여론은 싸늘한 시선을 보이고 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수출 규제 등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인해 국내 상황이 어려워지고 있는 시점에서 단합을 해도 모자랄 판국에 오히려 갈등을 만들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아이디 ‘ydh6****’는 “시기와 때를 가려서 해야 할 때인 것 같다”면서 “어려운 시기에 국민이 단합해도 이 위기를 극복할까 말까인데, 제발 때를 가리자”고 밝혔다. ‘asar****’은 “파업이 모든 것을 해결하는 도구로 전략하는 듯한 현실이 너무나 안타깝다”며 “민주노총은 적당히 하라”고 지적했다.

‘garg****’은 “근로자의 여건이나 처우개선 취지는 좋다. 그런데 단체 지도부들이 근시안적으로 일을 처리하면 어떻게 하겠다는 건가”라고 반문하며 “지금 대한민국 경제력은 잘못하다간 쭉 미끄러 넘어질 수 있는 상황인데 ‘정도껏’이란 게 있지 이 상황에서 파업을 한다? 계속 이런 식이면 어느 누가 동조하겠느냐”고 비판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금속노조, 학교비정규직 노조 등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총파업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금속노조, 학교비정규직 노조 등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총파업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8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7000여명(주최 측 추산)이 모이는 ‘노동개악 저지,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재벌개혁, 최저임금 1만원 폐기 규탄, 노동탄압 분쇄를 위한 민주노총 총파업 대회’를 열고 “국회에서 시도되는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 및 최저임금제도 개악 논의를 막기 위해 전력으로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대회 결의문을 통해 “무더위와 장마 속에서 노동자들이 국회 앞에 모인 이유는 노동자 민중을 장시간 노동의 수렁으로 밀어 넣고, 최저임금 결정 구조를 개악해 노동자 임금 인상 요구에 재갈을 물리려는 저 국회의 무뢰배에 맞서기 위해서다”라고 했다.

이들은 “국회 무뢰배들은 장시간 노동 근절을 위해 노력하기는커녕 자본과 재벌 청탁에 굴복해 한국 사회를 과로사 공화국으로 되돌리려 한다”고 지적하며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가 국회를 통과하면 재벌과 자본이 노동자들의 고혈을 더욱더 세차게 쥐어짤 면죄부가 생긴다”고 비판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길고 긴 우리 총파업 대회 제목을 보노라면 기가 찰 뿐”이라며 “문재인 정부 출범 이래 논쟁적인 정책은 해결되는 것 하나 없이 역주행을 거듭했고, 잠시 전진하는 시늉을 하다가도 뒤로 질주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부가 노동자의 피를 빨아 제 욕심 채울 생각만 하는 자본가와 같은 편에 선다면 민주노총은 정부의 모양새 갖추기에 들러리 설 생각이 없다”고 강조하면서 “민주노총의 모든 사업 방향은 문재인 정부의 기만적인 노동정책 폭로와 투쟁일 것”이라고 말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총파업대회에서 대회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총파업대회에서 대회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7-18 22:23:50
때를 기다려야 해요? 아니요. 탁상공론으로 혈세 받아먹는 정치꾼들 및 기업 대표들은 노동자의 애로사항을 모릅니다. 밀어부쳐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아닌건 아닙니다. 민주항쟁이 잘못되었다고 방관했다면 오늘 우리는 아직도 독재정권 아래 있었을 거에요.

문지숙 2019-07-18 19:41:59
언제 우리가 이렇게 이기적인 국민성을 가졌는가? 나만 잘 살면 된다는 식이고 돈이면 최고다라는 식이다

이경숙 2019-07-18 18:32:12
최저임금은 이미 결정됐는데 이제와서 어쩌자는 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