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희 지인사칭 계정에 두려움 호소… “남편까지 이용”
율희 지인사칭 계정에 두려움 호소… “남편까지 이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율희 지인사칭 계정에 두려움 호소 (출처: 율희 인스타그램)
율희 지인사칭 계정에 두려움 호소 (출처: 율희 인스타그램)

율희 지인사칭 계정에 두려움 호소… “남편까지 이용”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율희가 지인사칭 SNS 계정에 경고를 날렸다.

율희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 친구들 사진과 남편까지 이용하시면서 저런 행동들 절대 하지 말아주세요. 제 지인 아기사진까지 재율이인 것처럼 올리셔서요. 찾아보니 적지않은 분들이 보시는 계정이었던지라, 그리고 혹시나 이런 분들이 더 계실까 무서워서 올려요 자제 부탁드립니다”는 글과 함께 관련 게시물을 캡처해 올렸다.

한편 율희는 지난 2018년 FT아일랜드 최민환과 결혼해 슬하에 1남을 두고 있다.

다음은 율희가 남긴 글 전문.

제 지인인척 친구들사진과 남편까지 이용하시면서

저런 행동들 절대 하지 말아주세요

지인 아기사진까지 재율이인것처럼 올리셔서요

찾아보니 적지않은 분들이 보시는 계정이었던지라,

그리고 혹시나 이런분들이 더 계실까 무서워서 올려요

전혀 모르는사람입니다

자제 부탁드립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