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0.25% 인하 ‘1.50%’… 수출·투자 부진 따른 경제둔화 영향
한은 기준금리 0.25% 인하 ‘1.50%’… 수출·투자 부진 따른 경제둔화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8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기준금리를 0.25%를 낮췄다.

한은 금통위는 18일 이주열 총재 주재로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1.75%에서 0.25% 인하했다. 기준금리를 낮춘 것은 2016년 6월 이후 3년 1개월 만이며, 2017년 11월 1.25%에서 1.50%로 인상한 이후 1년 4개월 만에 같은 수준으로 돌아갔다. 한은은 작년 11월 1.75%로 1년 만에 0.25% 올린 바 있다.

이날 기준금리 인하는 생각보다 빠른 인하 조치다. 시장에서는 이달보다 다음달을 인하시기로 예상했었다.

금융투자협회(금투협)가 지난 3∼8일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에서도 응답자의 70%가 동결로 답했고, 인하 응답률은 30%였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8

이같이 금리인하 시기가 예상보다 앞당겨진 배경은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계속해서 하향 조정되는 등 당초 전망을 크게 밑돌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1분기 마이너스 성장(-0.4%)에 이어 2분기도 반등하긴 쉽지 않을 것이라 전망되고 있는 상황이다. 수출·투자가 지속적인 부진이 이어지고 있는 데다 일본의 수출규제 악재까지 겹쳤다.

이 때문에 지난 4월 2.5%로 하향조정한 올해 성장률 전망치도 이날 오후 발표될 수정 전망치ㅔ서 다시 하향 조정될 가능성이 크다.

또한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의장이 지난 10일 의회에서 이달 말 금리인하를 강하게 시사한 것도 영향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금리를 인하해도 한은이 부담이 적기 때문인 것.

시장 일각에서는 금리인하가 올해 한 차례 더 있을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