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5당대표, 오늘 만난다… ‘日경제보복’ 대응 논의
文대통령-5당대표, 오늘 만난다… ‘日경제보복’ 대응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오늘(18일) 오후 4시부터 2시간 동안 청와대 회동을 갖는다. 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가 청와대 회동을 하는 건 작년 11월 5당 원내대표가 참석한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 이후 약 8개월 만이다.

이번 청와대 여야 회동은 일본 경제보복이라는 초유의 사태에 정치권 모두가 머리를 맞대기 위한 차원이다. 그만큼 이번 사태가 엄중하다는 인식이 바탕이 됐다.

회동은 기존의 청와대 영수회담과 달리 긴급 현안 당정협의를 확대한 형식이다. 기존 당정협의가 여당과 정부가 참여하는 방식이라면, 이번에 문재인 대통령과 야당까지 초당적이고 범정부차원으로 확대했다.

회동에는 5당 대표를 비롯해 각 당 비서실장, 대변인이 배석할 예정이다. 정부 측에서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청와대 참모진과 관련 국무위원이 참석해 현안을 보고하게 된다.

이에 따라 일본이 지난 4일 수출 규제를 단행한지 보름 만에 청와대와 여야가 초당적 대응을 위해 테이블에 마주앉게 됐다.

그동안 우리 정치권은 일본 무역 사태 이후 강온 전략을 비롯해 책임론을 놓고 여야와 청와대가 대립각을 세우는 등 극심한 자중지란을 거듭해왔다. 그런 점에서 이번 여야간 시각차에도 일부 초당적 합의가 나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의제는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사태에 대한 대응이 주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국정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키로 했다.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대응하는 차원의 합의문을 발표할 수도 있다.

일본 수출규제 대응 논의와 관련해선 정부의 대응 및 향후 과제 그리고 각종 입법 사안 등 국회에 대한 협조가 이어질 전망이다. 여기에 각당에서 내놓은 일본 수출 규체 철회 촉구 국회 결의안 처리 문제도 윤곽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다만 대응방식과 관련해선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권 일부에선 일본과의 강경 대치 보다는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뚜렷한 시각차가 다시 한번 드러날 가능성도 있다.

회동 직후 만찬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