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관계자 “모든 중재안, 테이블 위 올릴 수 있어”
정부 관계자 “모든 중재안, 테이블 위 올릴 수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대 한국 수출 규제 (PG) (출처: 연합뉴스)
일본 대 한국 수출 규제 (PG)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정부 관계자가 17일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중재 가능성은 열려 있고 모든 제안을 테이블 위에 올릴 수 있다”면서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길 바란다고 뜻을 내비췄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관계자는 이날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중대에 있어서 한국은 중립적인 입장”이라며 “모든 옵션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자고 제안해 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가 안보를 이유로 규제 조치를 취한 나라에 우리도 같은 조치를 발동한다면 더 많은 문제를 야기할 수 있으며, ‘강대강’ 대치보다는 협의를 통한 해결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3국 중재위는 본질적 해결책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오랜 기간이 걸리는 만큼 서로 분노가 쌓이고, 미래지향적 관계에도 좋지 않으므로 신속히 해결하도록 (다른 중재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날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는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미국이 돕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한일 간의 협력이 없이는 동북아 지역의 어떤 이슈도 해결되기 어렵다”며 “한일이 민감한 문제를 해결해야 하고 해법이 나오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미일은 동맹인 만큼 문제 해결을 위해 필요한 노력을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윤순구 차관보는 “스틸웰 차관보와 생산적인 협의를 했다”며 “일본의 수출통제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얘기했고 미국도 대화 재개를 통해 이 문제가 해결되도록 돕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우리 입장을 설명하는게 중요하다. 이것에 대해 이 문제의 심각성을 스틸웰 차관보가 충분히 이해를 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