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북상… 장맛비 많아질 듯
태풍 ‘다나스’ 북상… 장맛비 많아질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예상 이동경로. (출처: 기상청)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예상 이동경로. (출처: 기상청)

“태풍 경로·강도 추가 확인 필요”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제5호 태풍 ‘다나스’의 북상에 따라 장맛비가 많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필리핀어로 ‘경험’을 뜻하는 태풍 다나스는 이날 오전 9시를 기준으로 필리핀 마닐라 북동쪽 약 480㎞ 해상에서 시속 15㎞로 북상 중이다.

오는 21일쯤엔 서해 쪽으로 이동하면서 한반도에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정확한 이동 경로는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기상청은 다나스에 의해 유입된 많은 열대 수증기로 인해 장마전선이 북상, 오는 19∼22일 많은 장맛비가 변칙적으로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장마전선의 북상으로 전국에 구름이 많이 낀 가운데 이날 오후부터 제주도와 전남 남해안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비는 전남, 전북, 경남 등으로 확산할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또한 중부 내륙 등 일부 지역에는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측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필리핀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다나스의 상·하층 분리와 강도 변화 등이 크게 나타나고 있다”면서 “오늘 중 필리핀과 대만 사이 태풍 경로와 강도를 더 확인해야 우리나라 부근의 경로와 강도를 구체적으로 예측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남부지방으로 접근하면서 부산지역은 강한 바람이 불고 있는 가운데 광안대교 아래는 파도가 거세게 해변으로 밀려들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6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태풍. ⓒ천지일보 2018.10.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