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 오토모빌 포뮬러E 팀 ’DS 테치타’, 2018~2019시즌 최종 우승
DS 오토모빌 포뮬러E 팀 ’DS 테치타’, 2018~2019시즌 최종 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S 오토모빌의 포뮬러E 레이싱팀 ‘DS 테치타(DS Techeetah)’가 2018/19 시즌에서 드라이버와 팀 부문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더블 챔피언에 등극했다. (제공 DS 오토모빌) ⓒ천지일보 2019.7.16
DS 오토모빌의 포뮬러E 레이싱팀 ‘DS 테치타(DS Techeetah)’가 2018/19 시즌에서 드라이버와 팀 부문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더블 챔피언에 등극했다. (제공 DS 오토모빌) ⓒ천지일보 2019.7.16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DS 오토모빌의 포뮬러E 레이싱팀 ‘DS 테치타(DS Techeetah)’가 2018/19 시즌에서 드라이버와 팀 부문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더블 챔피언에 등극했다고 16일 밝혔다.

DS 테치타는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포뮬러E 챔피언십 마지막 라운드인 13라운드에서 팀 종합성적 222점으로 팀 부문 최종 우승을 했다. 특히 장 에릭 베르뉴(Jean-Éric Vergne)는 종합성적 136점을 기록, 지난 시즌에 이어 연속 챔피언에 오르며 포뮬러 E 최초 2연승 드라이버로 기록됐다.

장 에릭 베르뉴와 함께 DS 테치타 드라이버로 출전한 앙드레 로테레르(André Lotterer)는 이번 시즌 총 두 번의 포디엄 피니시와 최종 86점을 기록하며 8위에 올랐다.

자비에 메스탈랑 피농(Xavier Mestalan Pinon) DS 퍼포먼스팀 이사는 “우리의 목표는 언제나 포뮬러 E 우승 타이틀이었고, 출전 4년만에 드라이버와 팀 부문 모두 우승하는 대업을 이뤘다”며 “오늘은 역사적인 순간이며 우리 팀 모두가 자랑스럽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포뮬러E 경주차 ‘DS E-텐스 FE19’는 DS 퍼포먼스팀 완전히 새로이 개발한 2세대 포뮬러E 경주차로 최고 출력 250㎾(338hp)를 발휘하는 ‘DS E-모터 19’와 차량 교체 없이도 트랙을 완주할 수 있는 52㎾h의 배터리를 장착했다. 최고 속도는 시속 230㎞이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2.8초 안에 도달 가능하다.

한편 DS는 PSA그룹의 전동화를 이끄는 브랜드로서 포뮬러E에서 축적한 개발 노하우와 경험을 브랜드의 전기차인 ‘E-텐스(E-TENSE)’에 반영해 고효율, 고성능의 전기차를 선보이고 있다. 올해 하반기 유럽 출시 예정인 하이브리드 모델 ‘DS 7 크로스백 E-텐스 4X4’와 순수 전기차 ‘DS 3 크로스백 E-텐스’를 시작으로 2025년부터는 전동화 모델만 선보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