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불법세습 반대한다’
‘명성교회 불법세습 반대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명성교회 불법세습 사건에 대한 재심 판결이 미뤄진 가운데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장신대 신학생 등 교인들이 강흥구 재판국장 등 재판위원들의 퇴장을 막으며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 예배를 드린 뒤 1시부터 다른 3건의 재판을 진행하고 5시부터 명성교회 사건에 대한 재판을 시작했다. 하지만 예장통합총회 재판국은 장장 9시간에 걸친 회의를 진행했지만 결국 명성교회 부자 세습에 대한 결론을 매듭짓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