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강행… 25일부터 임기
文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강행… 25일부터 임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8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8

野 “고집불통 인사에 개탄”

[천지일보=명승일, 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문 대통령이 윤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면서 현 정부 출범 이후 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되는 장관급 고위공직자는 16명으로 늘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오후 2시 40분 윤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했다”고 말했다. 이로써 윤 후보자의 임기는 문무일 검찰총장의 임기가 끝나는 25일 오전 0시부터 시작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국회에 지난 15일까지 윤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를 송부해 달라고 재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이 윤 후보자의 ‘위증 논란’을 이유로 사퇴를 요구해 왔다.

윤 후보자는 지난 8일 인사청문회에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하지 않았다고 말했지만, 변호사를 소개했다고 언급한 과거 언론 인터뷰 녹취가 공개돼 위증 논란이 불거졌다. 윤 전 세무서장의 친동생인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은 위증 논란이 불거지자 ‘변호사를 소개한 것은 자신’이라며 해명했다. 하지만 윤 후보자를 두고 여야가 대치를 벌이면서 보고서 송부가 이뤄지지 못했다.

문 대통령이 윤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감행하면서 윤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해 왔던 한국당 등 야당은 강력하게 반발했다. 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각종 의혹과 자격 논란으로 사실상 부적격 판정된 인사를 청문 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 강행하는 것이 벌써 16번째에 달할 정도로 국민과 국회를 무시한 오만과 고집불통 인사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입장문을 내고 “거짓말하는 검찰총장의 개혁을 누가 신뢰하겠나”라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대통령은 윤 총장을 검찰개혁의 적임자라고 강변하지만 누가 신뢰하겠나”라며 “거짓말이 거짓말을 낳듯 윤 총장의 취임 후 말 한마디, 모든 행동이 의심에 의심을 낳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7-16 22:29:53
부디 잘 되길 바람

권희 2019-07-16 20:35:14
한국당 속아퍼서 어째?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