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서울대 유리세라믹디자인학과, 2019 메이커 스페이스 사업 선정
남서울대 유리세라믹디자인학과, 2019 메이커 스페이스 사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서울대 유리세라믹디자인학과의 반짝반짝 유리공예 공작소 (제공: 남서울대학교) ⓒ천지일보 2019.7.15
남서울대 유리세라믹디자인학과의 반짝반짝 유리공예 공작소 (제공: 남서울대학교) ⓒ천지일보 2019.7.15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남서울대학교(총장 윤승용) 유리세라믹디자인학과의 반짝반짝 유리공예 공작소가 중소벤처기업부 ‘2019 메이커 스페이스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2019 메이커 스페이스 지원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창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사업으로 혁신적인 창작활동을 지원해 제조업의 창업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사업이다.

남서울대 유리세라믹디자인학과 편종필 교수는 “남서울대 유리세라믹디자인학과는 1995년 국내 최초로 유리공예 학부과정을 개설해 현재까지 유리 관련 산업, 문화, 기술연구, 국제교류에 대한 활동을 활발히 진행해 왔다”며 “이번 사업선정으로 관심은 있어도 접근이 어려웠던 유리공예 분야의 교육과 실습기회를 보다 쉽게 접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 사업에 선정된 남서울대 ‘반짝반짝 유리공예 공작소’는 국내 최초로 유리공예를 중심으로 한 공작소로 충청지역 및 경기남부지역의 유리공예에 관심이 있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구현하고자 하는 모든 경력단절 여성, 미취업 청년 등 일반인에게 유리공예 응용 기술 교육과 창의적 제품 개발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또한 고정형 일반랩과 이동형 유리공예랩을 동시에 운영해 디지털 기술과 아날로그 감성을 융합한 다양한 아이디어 구현을 원하는 일반 시민의 특별한 창작공간을 제공하고 초·중·고 학생들에게는 체험학습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