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재생에너지 ‘누리사업’ 눈길
중부발전, 재생에너지 ‘누리사업’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발전이 염해피해간척지 주민주도형 태양광발전사업 업무협약서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로부터 노웅환 한국중부발전 신성장사업단장, 이준섭 충남햇빛발전소주민협동조합 이사장, 이재성 호반건설 상무 (제공: 중부발전) ⓒ천지일보 2019.7.15
중부발전이 염해피해간척지 주민주도형 태양광발전사업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웅환 한국중부발전 신성장사업단장, 이준섭 충남햇빛발전소주민협동조합 이사장, 이재성 호반건설 상무 (제공: 중부발전) ⓒ천지일보 2019.7.15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이 ‘희망 누리사업’의 일환으로 15일 한국에너지재단과 현대알루미늄의 협업을 통해 솔라트리 설치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나무형태의 구조물 디자인으로 태양광모듈을 활용해 미세먼지 정보와 핸드폰 무선충전을 제공하고 야간에는 LED조명을 이용해 어두운 도심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중부발전은 사회복지시설 태양광사업으로 18곳에 165KW를 보급한 바 있다. 이번 사업은 시민들의 공공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햇빛 누리사업’은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태양광 발전사업 단지를 추진하는 것이다. 석문호 수상태양광(80㎿)의 경우 주민참여형 사업으로 경관을 고려한 모듈배치와 전망대 및 둘레길 조성을 통해 명품 복합단지가 탄생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석문호 인근 신재생에너지 특구사업(450㎿)은 주민이 주도하는 사업이다. 지난 4월 당진시청에서 충남 햇빛발전소주민협동조합 및 ㈜호반건설과 ‘석문 신재생에너지특구 지정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충남 염해피해간척지 주민주도형 태양광발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농업진흥구역의 농지는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할 수가 없어 사업추진에 애로사항이 있었으나 지난 1일 정부의 농지법 개정안 시행으로 염해피해 간척농지를 중심으로 한 태양광발전단지 조성이 가능해짐에 따라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사업은 지역농민의 주도 아래 20년간의 사용기간 태양에너지로 깨끗한 전기를 생산하고 발전사업 기간이 종료되면 원상복구를 통해 염분이 낮아진 우량농지로 탈바꿈하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은 “신재생사업 개발에 있어 지역주민과 함께 하고 공기업으로써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