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는 라디오] 운동극장 8회 배드민턴 국가대표에서 사업가로 변신
[보이는 라디오] 운동극장 8회 배드민턴 국가대표에서 사업가로 변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금중 기자]

■방송: 천지팟 보이는 라디오 - 운동극장 8회
■일시: 7월 15일 12:00 (녹화방송)
■진행: 유재호, 아리, 김빛이나

운동극장에 첫 여자 선수가 찾아왔다.

8회차 방송에서는 배드민턴 국가대표 선수였던 장수영 정원에스와이 대표를 게스트로 초대했다.

어릴 때부터 여자가 갖기 힘든 에너지와 운동신경을 가졌던 그녀는
초등학교 3학년 때 배드민턴을 접하고 그 매력에 빠졌다.

학교에 배드민턴팀이 없는 열악한 환경에서 시작해 팀 창단과 전학 등을 하면서 배드민턴의 꿈을 키워왔다.

중학교 3학년 때 국가대표로 발탁돼 “쟁쟁한 선배님들과 선수촌에서 같이 생활한다는 꿈이 현실이 돼 잠을 못 잘 정도였다”고 그때를 떠올렸다.

2006년 베트남에서 열린 세계대회에서 이변을 일으키며 첫 우승을 차지하면서 자신감을 얻었다고 한다.

올림픽을 준비하던 대학교 때 발등 신경을 다치면서 양말도 못 신을 정도로 힘든 부상이 찾아왔다.

재활 치료로 통증을 극복하고 훈련에 매진해 다시 국가대표가 됐지만, 부상이 재발해 2013년 1월 선수 생활을 은퇴했다.

‘내가 내 제품을 만들어보고 싶다’는 마음으로 시작한 사업,
지금은 어엿한 5년 차 사업가가 된 그녀를 지금 만나보자.

“운동선수들이 하루하루 열심히 땀을 흘리는 모습을 응원해주시고, 앞으로 은퇴하고도 좋은 삶을 살도록 응원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운동극장은 팟캐스트 플랫폼 팟빵 ‘천지팟’을 통해서도 청취할 수 있다.

(촬영: 김영철 기자, 편집: 황금중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