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소재 물량확보 사실 아냐”… 규제 확대 대비 ‘컨틴전시 플랜’ 마련
삼성 “소재 물량확보 사실 아냐”… 규제 확대 대비 ‘컨틴전시 플랜’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천지일보 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천지일보 DB

긴급 사장단 회의 열어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삼성전자가 일본 정부가 대(對)한국 수출 규제 대상으로 지목한 핵심소재 3개 품목에 대한 긴급 물량 확보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14일 ‘연합뉴스’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최근 일본 출장 중에 일본 정부가 대(對)한국 수출 규제 대상으로 지목한 핵심소재 3개 품목에 대한 긴급 물량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전날(지난 13일) 디바이스솔루션(DS)과 디스플레이 부문 등 사장단을 소집해 긴급 사장단 회의를 한 것은 맞다”면서 “하지만 물량확보와 관련한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이어 “긴급 물량확보라는 게 우리가 내부적으로 조정하면 확보할 수는 있지만 일본에서 확보하는 것은 (현 상황에서) 할 수가 없다”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13일 이 부회장은 사장단 회의를 열고 일본 출장을 다녀온 결과를 공유했다. 또한 ▲부품 수급이 어떻게 되고 있는지 ▲앞으로 사업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 것인지 ▲향후 어떻게 대응해야 할 것인지 등을 논의했다.

아울러 이 부회장은 일본이 수입 통제를 확대할 경우를 대비한 ‘컨틴전시 플랜’ 마련을 지시했다. 일본이 수출통제 확대할 경우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외 휴대전화나 TV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앞으로 발생 가능한 일을 분석해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7-14 18:49:54
자재는 정부에서도 발벗고 나서서 도와 줘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