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심경고백… “아들 동현, 다독이지 못해 미안했다”
김구라 심경고백… “아들 동현, 다독이지 못해 미안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구라 심경고백 (출처: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김구라 심경고백 (출처: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김구라 심경고백… “아들 동현, 다독이지 못해 미안했다”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김구라 심경고백에 관심이 쏠린다.

김구라는 13일 방송된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서 6살 딸 서연이, 4살 아들 유준이를 홀로 키우고 있는 싱글대디 가정을 방문했다.

김구라는 서연이 아버지를 향해 “막상 이혼해 보니 과정이 쉽지 않더라. 난 그나마 다행이었던 것이 아이가 고등학생이었는데 아직도 미안한 마음이 있다. 아이가 어려서 힘들었을 것 같다”고 위로했다.

서연이 아버지는 “서연이가 초반에 엄마 찾는 것도 있고 잘 때도 찾았다. 지금은 많이 적응해서 내게 의지를 많이 한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등하원 미션을 마친 뒤 서장훈, 김민종과 근처 음식점에 모여 각자 자신이 맡은 가정 상황과 아이들의 이야기를 나눴다.

김구라는 “의뢰인이 아이들에게 올인하면서도 아버지 입장에서 항상 미안해하는 것이 느껴지더라”며 “나도 옛날에 그런 게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구라는 이혼 당시 고등학교 2학년이었던 아들 동현을 다독여주지 못했던 것에 대해 미안함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