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종교가 말하는 천국 혼인잔치란?”
“각 종교가 말하는 천국 혼인잔치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WPL 서울경기남부지부 강동·하남 종교연합사무실이 11일 서울 동대문구 강동·하남 종교 연합사무실에서 ‘제5회 종교인 대화의 광장’을 개최했다. (제공: HWPL 강동·하남 종교연합사무실)
HWPL 서울경기남부지부 강동·하남 종교연합사무실이 11일 서울 동대문구 강동·하남 종교 연합사무실에서 ‘제5회 종교인 대화의 광장’을 개최했다. (제공: HWPL 강동·하남 종교연합사무실)

HWPL 강동·하남 종교연합사무실, 제5회 종교인 대화의 광장 개최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서울경기남부지부 강동·하남 종교연합사무실이 11일 서울 동대문구 강동·하남 종교연합사무실에서 ‘제5회 종교인 대화의 광장’을 개최했다.

‘종교인 대화의 광장’은 수백여개에 이르는 개신교 교단 간 화합을 도모하고, 아름다운 신앙 문화를 확립하고자 마련됐다. 교단·교파에 따라 갈리는 성경 해석을 토론해 신앙인의 궁금증을 해소시켜주고, 바른 신앙관 확립을 돕기 위함이기도 하다.

이번 토론회는 많은 기독교인들이 궁금해 하는 ‘천국 혼인잔치’를 주제로 ‘혼인잔치 집은 어디인지’ ‘준비된 나의 소와 살진 짐승은 무엇인지’ ‘준비해야 할 예복은 무엇인지’ 등 세밀한 부분에 대한 토론이 이뤄졌다.

패널에는 초교파 패널로 청량리감람원교회 김기호 목사, 신천지 패널로 신천지 참빛교회 고경복 강사가 참여했다.

먼저 김 목사는 “혼인잔치 집은 ‘거룩한 성전으로 지어진 사도들의 교회며 나의 소와 살진 짐승은 어린 양이신 예수님과 그의 명령에 순종하는 제자들과 선지자들을 비유한 것”이라며 “이들의 희생을 통해 주신 천국 복음”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고 강사는 “혼인잔치 집은 나의 소와 살진 짐승의 실체를 알고 그 실체를 밝히 증거 하는 곳”이라며 “나의 소와 살진 짐승은 하나님의 목자였으나 타락한 거짓 선지자와 사단의 목자”라고 말했다.

두 패널이 상반된 의견을 보인 가운데 김 목사는 “가장 좋은 고기를 먹여서 살린다는 의미”라고 고 강사는 “경찰이 범인을 잡고 피해자에게 범인임을 알린다는 의미”라고 부연했다.

이어 예복에 대해서 김 목사는 “먼저는 자기의 죄를 깨닫고 회개하는 물세례 가운데서 약대털옷을 입어야 하고, 이들에게 하나님의 정하신 때가 되면 성령세례를 통해 빛나고 깨끗한 세마포 옷인 옳은 행실로 성도가 되게 한다”고 말했다.

고 강사는 “요한계시록 19장 8절을 보면 성도들의 옳은 행실임을 알 수 있다”며 “예복은 항상 입고 있는 것이 아닌 예식 갈 때만 입는 옷으로 신앙인이 평상시 갖춰야 할 행실과는 다르다. 오늘날은 요한계시록을 깨달아 지키고 갖춰야 인정받는 행실이 된다”고 설명했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박종권 HWPL 서울경기남부지부 경서연구 수석위원은 “청중들의 신앙생활에 좋은 메시지를 들을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길 바란다”며 “패널로 참석하고 싶은 분들은 언제든 환영한다. 많은 분들의 참여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HWPL 종교연합사무실은 2014년을 시작으로 현재 127개국 250개가 넘는 곳에서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