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수영대회] 우하람·김영남, 3m 싱크로 10위… 아쉽게 메달사냥 실패
[광주수영대회] 우하람·김영남, 3m 싱크로 10위… 아쉽게 메달사냥 실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하람과 김영남이 13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싱크로나이즈드 3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화려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우하람과 김영남이 13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싱크로나이즈드 3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화려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대한민국 우하람(21)과 김영남(23)이 광주세계수영선수권 남자 다이빙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아쉽게 메달 사냥을 실패했다.

13일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우하람과 김영남은 6차 시기 합계 372.33점을 얻어 12개 출전 국가 중 10위에 머물렀다.

예선을 5위로 통과한 우하람과 김영남은 의무적으로 소화해야 하는 난도 2.0의 1, 2차 시기에서 최고의 호흡을 보였다.

1차 시기에서는 세계 최강 중국의 차오위안·셰쓰이에 1.20점 뒤진 50.40점을 받아 2위를 기록했다. 이어 2차 시기에서는 완벽한 연기로 51.60점을 획득, 중국을 제치고 선두로 나섰다. 3차 시기에서도 83.64의 높은 점수를 얻어 1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4차 시기에서 몸을 구부려 무릎을 접은 채 양팔로 다리를 잡는 턱 동작으로 세 바퀴 반을 회전하는 연기를 펼친 이들은 동작이 서로 맞지 않았다. 기술 부문에서도 흔들렸으며 입수 실수까지 범했다.

이 같은 치명적인 실수로 4차 시기 점수는 56.10점을 기록, 중간 순위가 1위에서 6위로 뚝 떨어졌다. 5차 시기에서는 72.45점을 기록해 7위로 내려갔고, 6차 시기에서는 김영남이 입수 자세에서 실수, 58.14점의 낮은 점수를 받았다.

한편 중국 차오위안·셰쓰이는 2차 시기에서 큰 실수를 범해 7위까지 떨어졌다가 놀라운 경기력으로 도합 439.74점을 기록, 우승을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