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이번 주말도 ‘송환법 반대’ 1만명 참가 대규모 행진
홍콩 이번 주말도 ‘송환법 반대’ 1만명 참가 대규모 행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입법회 점거 후 처음으로 '범죄인 인도법안' 반대 집회가 지난 7일 오후 열렸다. (출처: 뉴시스)

홍콩 입법회 점거 후 처음으로 '범죄인 인도법안' 반대 집회가 지난 7일 오후 열렸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이 이번 주말에도 지난주에 이어 1만명 규모 집회를 이어간다.

1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오는 14일 샤틴 지역에서 시위대 및 시민들 약 1만명이 참여하는 행진을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홍콩 시위대는 지난 7일 오후에도 카오룽 반도에 있는 쇼핑가 침사추이에서 2000명 가량이 참석하는 집회를 열었고 인근의 웨스트 카오룽 고속철 역까지 행진을 했다.

홍콩 행정부는 14일 예정된 시위로 정부 건물이나 경찰서, 지하철역 등이 시위대의 공격 대상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대책회의를 진행했으며, 내일 현장에 경찰 2천명을 배치할 계획이다.

홍콩 시위대뿐만 아니라 재야단체 연합 ‘민간인권전선’은 21일 입법회 부근에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 계획이다.

이와 관련, 중국 중앙정부가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여전히 지지한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 산하 홍콩연락판공실 왕즈민 주임은 전날 홍콩에서 연설을 통해 “홍콩의 법치와 안정은 극히 중요하다”며 “람 장관은 어렵고 힘든 일을 절대로 피하지 않았고 주민의 이익에 관련된 많은 문제를 해결했다”고 지지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트럼프 행정부는 최근 홍콩의 민주화 시위 관계자들을 접촉하면서 중국 정부를 자극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정부의 분노를 이끌어낸 홍콩의 문화계, 언론계 고위 인사들을 만나 홍콩 민주화 시위대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블룸버그는 홍콩의 언론 재벌인 지미 라이 넥스트 디지털 미디어 회장이 최근 마이크 펜스 부통령 및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과 회담을 가진 이후 지난 10일 존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났다고 보도했다.

이번 접견이 미국과 중국이 교착상태에 빠진 무역 회담을 정상화하기 위해 노력하던 중에 이뤄졌다는 것에 주목하고 있다.

한편 라이 회장의 접견에 대해 중국 정부는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며 미국 영사관에 간섭하지 말라는 내용의 공식 항의를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