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 심장 기능 손상시킨다… “어린이에 치명적”
대기오염, 심장 기능 손상시킨다… “어린이에 치명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뿌연 연기 뒤덮인 멕시코시티. (출처: 연합뉴스)
뿌연 연기 뒤덮인 멕시코시티.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대기오염이 사람의 심장 기능에 치명적인 해를 끼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최근 국제학술지 ‘환경연구(Environmental Research)’에 이 같은 내용이 실렸다고 보도했다.

영국 랭커스터대의 바버라 마헤를 교수팀은 대기오염이 심각한 멕시코시티에 살다가 교통사고로 숨진 63명의 심장 조직을 분석한 결과, 대기오염이 심장 기능을 손상시킨다는 결론을 얻었다.

연구팀은 이들의 심장 조직에서 대기오염으로 만들어진 다량의 나노입자를 발견했다. 연구 결과 철 성분이 다량 함유된 나노입자의 수를 계산하고 이 나노입자들이 심장 조직 내 어느 곳에 있으며 어떤 해를 끼치는지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연구 대상자들의 심장 조직에서 g당 20억∼22억개의 나노입자가 발견됐다. 이는 대기오염이 상대적으로 덜한 지역 거주자보다 2~10배까지 더 높은 수치라고 연구팀은 전했다.

나노입자는 연구 대상자들의 심장을 손상 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어린 3살짜리 어린아이 경우 심장 펌프 근육 세포에서 미세한 대기오염 입자가 발견됐으며 이는 관련 기능에 손상을 입힌 것으로 연구팀은 파악했다.

이 연구는 대기오염으로 생성된 철 성분 나노입자가 심장 질병과 직접적인 연관성을 찾아낸 첫 연구라고 가디언은 전했다. 앞서 마헤르 연구팀은 2016년 똑같은 나노입자가 사람의 뇌에서도 발견되고 이는 알츠하이머와 같은 질병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었다.

마헤르 교수는 대기오염 입자가 모든 연령대에 영향을 미치지만 특히 어린이들의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연구 결과는 (대기오염 입자에 의해) 매우 어린 아이들의 심장과 뇌가 둘 다 손상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