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케이블카 운행제어 담당자 입건… 업체 “진심으로 사과”(종합)
남산케이블카 운행제어 담당자 입건… 업체 “진심으로 사과”(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후 서울 남산케이블카 매표소 앞에 '기계정비로 운행 중단'을 알리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출처: 연합뉴스)
12일 오후 서울 남산케이블카 매표소 앞에 '기계정비로 운행 중단'을 알리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출처: 연합뉴스)

경찰 “법률 검토 후 감독자 추가입건 여부 결정”

운영업체 “공식 안전 검증 실시 후 운행 예정”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서울 남산케이블카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당시 케이블카 운행제어를 맡았던 담당자를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했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지난 12일 발생한 서울 남산케이블카 사고와 관련해 당시 케이블카 운행제어 담당자 A씨를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A씨 외에도 케이블카 운영업체 관리감독자들에 대한 법률 검토를 거쳐 사회상규상 사고 책임이 인정되는지를 따져본 뒤 추가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12일 오후 7시 15분께 서울 남산케이블카가 승강장으로 내려오던 중 속도를 줄이지 않은 채 안전펜스와 부딪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승객 20명 중 7명이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부상자 중에는 필리핀과 일본 국적 외국인도 각각 1명씩 있었다.

사고 발생 이후 남산케이블카는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남산케이블카 홈페이지에는 ‘금일 정기점검으로 인해 케이블카 운행을 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공지가 올라와 있지만 사고로 인해 운행을 멈췄다는 설명은 없다.

남산 케이블카 운영업체인 한국삭도공업은 홈페이지에 게시한 사과문을 통해 “정위치 정지 장치가 밀려 케이블카가 승강장 정지 위치를 벗어나 멈췄다”며 “부상자 7명의 부상정도는 경미했지만 추가 치료가 필요하면 즉시 의료 지원을 받도록 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예기치 못한 사고로 피해를 입은 시민과 여행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현재 기기를 재정비·점검하고 있으며 관계 기관을 통한 공식 안전 검증 실시 후 운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7-13 19:18:10
에라이~ 외국인들 태우고 무슨 생각을 했길래 속도를 줄이지 못한 겁니까. 제발 기계 작동 시엔 신경 쫌 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