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서 1세 원아 학대 의심 신고… 경찰 수사 착수
청주서 1세 원아 학대 의심 신고… 경찰 수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학대.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 2018.8.21
아동학대.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 2018.8.21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충북 청주의 한 민간어린이집에서 만 1세 여아 원아가 보육교사에게 학대를 당했다는 학무모의 신고를 받고 경찰이 내사에 나섰다.

13일 청주 홍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서원구 한 어린이집 A(25)교사가 만 1세 여자 원아를 학대했다는 부모의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 관계자는 “어린이집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보니 여교사가 아이의 양손을 잡고 들어 올려 옆 매트로 옮기는 과정에서 아이의 팔이 다친 것으로 보인다”며 “부모에게 진단서를 발급받아 제출토록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교사가 아이를 때리는 등 학대 장면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 어린이집에서 최근 2개월치 CCTV 화면을 확보해 학대 정황이 있는지 분석하고 조만간 여교사를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학대 혐의가 확인되면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할 방침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7-13 19:19:30
애한테 무슨 짓을.. 말 알아 못들으니까 애인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