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수준으로 승객 태운 택시기사 입건
‘만취’ 수준으로 승객 태운 택시기사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제2윤창호법’이 시행된 25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합정역 인근에서 서울 마포경찰서 소속 경찰관들이 음주운전 단속을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제2윤창호법’이 시행된 25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합정역 인근에서 서울 마포경찰서 소속 경찰관들이 음주운전 단속을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5

‘음주적발’로만 3번째

0.108%, 면허취소 수준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면허취소 수준으로 술을 마신 뒤 승객을 태우고 운행한 50대 택시기사가 경찰에 적발됐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법인 택시기사 A(54)씨를 입건했다.

전날 오후 11시께 A씨는 음주 상태로 손님을 태운 채 택시운행을 하다가 서울 관악구의 편도 2차선 도로에서 스폿이동식 음주단속 중인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08%로, 면허취소(0.08%) 수준에 해당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04년 첫 적발 후로 이번까지 총 3차례나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경찰은 A씨에 대해 면허취소 처분을 내릴 예정이다.

한편 지난달 음주운전 단속기준을 강화한 ‘제2 윤창호법’이 시행된 이후 면허정지 기준은 혈중알코올농도 0.05% 이상에서 0.03% 이상으로 강화됐다. 면허취소 기준은 0.1% 이상에서 0.08% 이상으로 상향됐다.

음주단속 적발 면허취소 기준도 기존 3회에서 2회로 강화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7-13 19:25:22
정신못차렸구나. 만취상태로 손님을 태우다니 미쳤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