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전국 최대 규모 유소년·여자야구대회 기장군서 개막
[부산] 전국 최대 규모 유소년·여자야구대회 기장군서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여자야구대회 16강전 모습. (제공: 기장군) ⓒ천지일보 2019.7.13
전국여자야구대회 16강전 모습. (제공: 기장군) ⓒ천지일보 2019.7.13

‘2019 U-12 전국유소년·전국여자야구대회’ 플레이볼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전국 최대 규모의 유소년·여자야구대회인 ‘2019 U-12 전국유소년·전국여자야구대회’가 13일 기장군에서 막이 올랐다.

기장군과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가 주최하고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한국리틀야구연맹, 한국여자야구연맹, 부산시야구소프트볼협회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지난 6일과 7일 여자부 예선전을 시작으로 이날부터 8월 1일까지 20일간 기장-현대차 드림볼파크에서 열린다. 총 230팀이 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여자부는 7월 6~7일, 13~14일, 초등부는 15~23일, 리틀부는 24일부터 8월 1일까지 진행된다. 초등부는 81팀이 참가해 임랑해변·일광해변·홍연폭포·장전구곡 4개 리그로, 129팀이 참가하는 리틀부는 달음산·시랑대·소학대·오랑대·불광산 5개 리그로, 여자부는 20팀이 참가해 1개 리그로 운영된다. 자세한 대회일정은 기장군청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대회가 개최되는 기장-현대차 드림볼파크는 국내외 야구팀들의 전지훈련지로 인기가 많은 야구장으로 올해를 시작으로 2020년에도 ‘U-12 전국유소년·전국여자야구대회’가 개최되며 2021년과 2022년에는 ‘U-15 전국유소년야구대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한편 기장군은 ‘2019 U-12 전국유소년·전국여자야구대회’가 끝나고 난 뒤 8월 30일부터 9월 8일까지는 세계 최고 권위의 청소년야구대회인 ‘제29회 WBSC 기장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18세 이하)’ 11월 18일부터 12월 1일까지는 야구와 축제가 어우러지는 ‘제2회 기장국제야구대축제’를 개최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야구도시로 성공적으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장군 관계자는 “전국규모의 야구대회를 기장군에서 개최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대회에 참가한 선수단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대회가 되길 바라며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