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해명… 한복 코르셋 의상 논란
미스코리아 해명… 한복 코르셋 의상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열린 11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미스코리아 미 9번 이다현(왼쪽부터), 5번 이혜주, 27번 신윤아, 진 김세연, 선 1번 우희준, 30선 이하늬, 미 17번 신혜지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열린 11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미스코리아 미 9번 이다현(왼쪽부터), 5번 이혜주, 27번 신윤아, 진 김세연, 선 1번 우희준, 30선 이하늬, 미 17번 신혜지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미스코리아 해명… 한복 코르셋 의상 논란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미스코리아 측이 한복 코르셋 의상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측은 1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미스코리아들의 고별행진 의상과 관련해 사실과 다른 보도와 소문이 있어 사실 관계를 분명히 밝힌다”고 입장을 밝혔다.

미스코리아 측은 “논란이 되는 퓨전 한복은 2019년 미스코리아 후보자가 아닌 전년도 2018년 미스코리아 진, 선, 미 7인이 고별 행진을 위해 입장하는 과정에서 입은 것”이라며 “따라서 ‘수영복 심사를 폐지하는 대신 퓨전 한복을 입혔다’는 지적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또한 “해당 의상은 故 김대중 전 대통령 내외와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한복을 제작했던 ‘김예진한복’ 측이 전년도 미스코리아 본인들과 직접 디자인을 협의해 제작했다”며 “‘김예진한복’은 시대적 감각을 가미한 퓨전 한복 제작을 계속 시도해 왔으며, 이번 콘셉트로 일반 패션쇼도 기획 중”이라고 전했다.

‘미스코리아’ 측은 “이번 2019 미스코리아대회를 ’엄마와 나’라는 큰 주제로 구성했습니다. 의도치 않게 퓨전 한복 문제로 본 주제의 의미가 퇴색될까 우려된다”며 “향후 이런 오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1일 서울시 동대문구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는 전년도 미스코리아들의 고별 행진이 진행됐다. 이날 미스코리아들이 입고 나온 퓨전 한복 의상에 대해 논란이 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지영 2019-07-16 17:25:48
미스코리아 역사가 꽤 긴데 더욱 발전했으면 합니다. 진선미의 가치가 더욱 빛나도록 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