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휘발유 가격 6주째 하락… 서울·강원·제주 1500원대
전국 휘발유 가격 6주째 하락… 서울·강원·제주 1500원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 휘발유 가격이 9주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14일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 모습. ⓒ천지일보 2019.4.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 휘발유 가격이 9주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14일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 모습. ⓒ천지일보 2019.4.14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전국 휘발유 가격이 6주째 하락해 ℓ당 1491.1원을 기록했다.

1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둘째 주 주간 단위 전국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ℓ당 1491.1원으로 전주 대비 4.6원 하락했다.

이는 유류세 인하폭 축소 직전인 5월 첫째주(ℓ당 1460.0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달 첫째 주 2달 만에 처음으로 ℓ당 1500원 밑으로 떨어진 뒤 주간 단위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다만 서울, 강원, 제주 지역은 여전히 평균 판매가격이 1500원을 웃돌았다.

이중 서울 지역 휘발윳값은 ℓ당 2.5원 내린 1584.9원으로 가장 비쌌고, 대구 지역은 ℓ당 1462.1원으로 휘발유 가격이 가장 저렴했다.

상표별로는 가장 비싼 SK에너지만 유일하게 1500원을 웃도는 ℓ당 평균 1504.6원에 휘발유를 판매했다.

가장 저렴한 알뜰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ℓ당 1466.1원이었다.

반면 한국이 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는 배럴당 1.5달러 오른 64.0달러로 집계됐다.

한국석유공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6월 원유생산 감소 등으로 국제유가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