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오늘 총선 이끌 당대표 선출… 심상정-양경규 격돌
정의당, 오늘 총선 이끌 당대표 선출… 심상정-양경규 격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3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3

오후 6시 국회의원회관서 대표단 선출 보고대회

심상정 “정의당 총선 승리해야 한국당 퇴출 가능”

양경규 “어대심 발언 진보정당에 있어선 안 돼”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내년 총선을 진두지휘할 정의당 신임 당대표를 포함한 당 지도부가 13일 공식 선출된다.

정의당은 이날 오후 6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5기 대표단 선출 보고대회’를 열고 당대표와 부대표 등 전국동시당직선거 결과를 발표한다.

당 대표에는 심상정 의원과 양경규 전(前)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부위원장이 출사표를 던졌다.

총 3명을 선출하는 부대표에는 임한솔, 이혁재, 박인숙, 이현정, 박예휘, 김종민, 한창민(등록후보 순) 등 총 7명이 출마했다.

지난달 13일 심 의원은 출마 기자회견에서 “내년 총선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놓고 치러지는 수구정치 세력 대 진보정치 세력의 한판 대결”이라며 “자유한국당의 부활이냐, 정의당의 약진이냐로 판가름 나는 선거”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이 승리해야 한국당을 퇴출시킬 수 있고, 강한 개혁을 견인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정의당 당대표 후보에 출마한 심상정와 양경규 후보자가 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당대표 후보 방송토론회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정의당 당대표 후보에 출마한 심상정와 양경규 후보자가 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당대표 후보 방송토론회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

양 전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민주적 사회주의’를 정의당의 새로운 노선으로 제시하며 “이번 당 대표선거에서 ‘어대심’(어차피 대표는 심상정)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면서 “이런 발언은 진보정당인 정의당에 있어 매우 심각한 발언이다. 진보정당은 그렇게 움직여서는 안 된다”고 심 의원에 맞섰다.

전국동시당직선거 결과는 지난 8일부터 이날까지 당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투표를 취합해 발표한다.

정의당은 8~11일 온라인 투표에 이어 12일 각 광역시도당 당사에서 현장투표를 마쳤다. 이날 오전 10시 30분과 낮 12시 30분, 오후 2시에는 ‘막판’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를 실시한다.

선거 결과가 발표되면 신임 당대표 등 당 지도부는 감사 인사와 함께 당선 소감을 전할 예정이다. 이어 당대표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 운영 방안과 총선 전략 등 향후 계획을 밝힐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