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문재인 대통령 전남 경제투어 통해 ‘블루 이코노미 비전’ 선포
전남도, 문재인 대통령 전남 경제투어 통해 ‘블루 이코노미 비전’ 선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용재 전남도의회 의장, 서삼석 국회의원 등 참석자들이 12일 오후 전남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열린 ‘전남형 블루 이코노미’ 비전 선포식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청) ⓒ천지일보 2019.7.12
문재인 대통령과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용재 전남도의회 의장, 서삼석 국회의원 등 참석자들이 12일 오후 전남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열린 ‘전남형 블루 이코노미’ 비전 선포식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청) ⓒ천지일보 2019.7.12

지속가능한 미래 지역발전 선도
문재인 대통령과 도민 희망 나눠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라남도가 12일 전남도청 김대중강당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관계 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블루 이코노미 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지속가능한 미래 지역 발전을 선도할 블루 이코노미 비전 선포식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영록 도지사를 비롯한 성윤모 산업부 장관, 강기정 정무수석, 서삼석 국회의원, 박지원 국회의원, 윤소하 국회의원, 이용재 전남도의장 등 정재계 인사와 600여명의 도민이 참석해 정도 새천년의 꿈과 희망을 함께 나눴다.

문 대통령은 블루 이코노미의 핵심 프로젝트를 시각적으로 형상화한 홍보 부스를 관람하고 새천년 전남 비전 선포식, 에너지신산업의 중심 나주 혁신도시를 방문했다. 또 지역 경제인 간담회 일정을 차례로 소화하며 전남의 발전 잠재력과 가능성을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전남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열린 전남의 새로운 천년 비전인 ‘전남형 블루 이코노미’ 비전 선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청) ⓒ천지일보 2019.7.12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전남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열린 전남의 새로운 천년 비전인 ‘전남형 블루 이코노미’ 비전 선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청) ⓒ천지일보 2019.7.12

‘블루 이코노미(Blue Economy)’는 전남이 가진 풍부한 청정자원을 지속가능한 혁신적 경제성장의 동력으로 승화시킨 것으로 블루 에너지, 블루 투어, 블루 바이오, 블루 트랜스포트, 스마트 블루 시티라는 다섯 가지 블루 프로젝트를 통해 분야별 미래발전을 끌어낼 예정이다.

‘블루 에너지’는 신재생에너지 자원이 풍부한 전남의 자연조건과 한전공대, 연구 클러스터, 에너지밸리 등 기존 인프라를 바탕으로 전남을 글로벌 에너지신산업 수도로 육성해 나간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블루 투어’는 천혜의 청정 자원과 유서 깊은 역사·문화자원 등 남해안의 풍부한 관광 콘텐츠를 연계 개발해 세계적인 해양관광의 랜드마크로 만들어 나간다는 구상이다. 

‘블루 바이오’는 국내 유일의 백신산업 생태계, 다량의 천연물 원료 생산 등 전남의 보유자원을 기반으로 미래 유망 생명산업인 바이오산업을 집중 육성해 전남을 바이오-메디컬산업의 허브로 조성한다는 내용이다. ‘블루 트랜스포트’는 전국 최대 드론 시험공역과 국내 최고의 e-모빌리티 산업 생태계 구축 등 전남의 강점을 토대로 세계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미래형 운송기기 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한다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한다.

‘전남형 스마트 블루 시티’는 전남의 쾌적한 자연환경과 4차 산업혁명 시대 IT신기술을 융합해 청년, 직장인, 신중년 등 누구나 살고 싶어 하는 신개념 미래 스마트 신도시를 만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전남도는 이러한 다섯 가지 핵심 블루 프로젝트를 조기에 실현하기 위해 몇 가지 사업에 대해 국가 차원의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정부의 깊은 관심과 전폭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이번 경제투어를 통해 ▲한전공대 설립 지원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 국가계획 반영 ▲전남형 스마트 블루시티 국가 시범도시 지정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민간투자 활성화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 여수 유치 ▲전남도 내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 지원 ▲국립심뇌혈관 질환센터 호남권 설치 등에 대해 정부 차원의 지지를 건의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2일 오후 전남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전남의 새로운 천년 비전인 ‘전남형 블루 이코노미’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청) ⓒ천지일보 2019.7.12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2일 오후 전남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전남의 새로운 천년 비전인 ‘전남형 블루 이코노미’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청) ⓒ천지일보 2019.7.12

문재인 대통령은 비전 선포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전남은 넉넉하고 강인한 정신으로 역사의 고비마다 역사의 물줄기를 바로 잡아 왔다”며 “전남은 새로운 천년이 시작되는 원년을 맞아 천년을 이어온 도전정신으로 새로운 역사를 써나갈 준비를 마쳤다”고 평가했다. 이어 “전남의 블루 이코노미가 전남발전과 대한민국 경제 활력의 블루칩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천년을 흘러온 도전정신과 강인함, 의로운 기개를 유감없이 발휘해 미래세대가 전남의 오늘을 대한민국의 새로운 내일이 시작되는 날로 기억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전남 지원 계획에 대해 “최근 정부에서 심의 의결한 한전공대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오는 2022년 차질 없이 개교하도록 지속해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더불어 “신재생에너지원이 풍부한 전남은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에너지 중심지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나주 혁신도시의 에너지밸리가 차세대 에너지 거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 “전남이 고흥 나로우주센터와 연계한 드론산업의 중심지와 480억 초소형 전기차 실증사업 선정을 통한 미래차산업의 선도지역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광에 대해서는 “해양관광 자원이 풍부한 매력만점 관광지인 전남의 신안, 여수 연도교를 계획대로 건설해 관광 교통 인프라를 지속해서 개선하고 호남 고속철을 조속히 완공해 경전선과 연결해 무안국제공항을 편리하게 이용하는 등 이순신 장군의 유적지를 포함한 서남해안 관광휴양벨트 조성사업과 남해안 관광활성화 사업을 지원해 전남관광 6000만 시대를 정부가 함께 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의 바이오 헬스산업 육성전략과 전남의 바이오산업 비전을 연계해 국민건강 100세 시대를 함께 만들고 ‘바이오-메디컬 허브, 전남’이 실현되도록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2일 오후 나주 빛가람혁신도시 빛가람전망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전공대 부지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청) ⓒ천지일보 2019.7.12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2일 오후 나주 빛가람혁신도시 빛가람전망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전공대 부지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청) ⓒ천지일보 2019.7.12

교통 인프라에 대해서는 “경전선 전철화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해 부산까지 2시간대로 단축하고 영호남이 함께 성장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무안국제공항 활주로 연장사업을 시작으로 무안국제공항이 지역 균형발전을 이끄는 거점 관문 공항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이에 김영록 도지사는 “전남의 무한한 잠재력과 열정으로 블루 이코노미를 반드시 성공시켜 미래로 웅비하는 생명의 땅 으뜸전남과 더 큰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겠다”며 “전남의 블루 이코노미 비전이 앞으로 우리 경제를 이끌어갈 힘찬 동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비전 선포식 후 문 대통령은 나주 혁신도시를 방문해 한전공대 설립 진행상황과 지난 2007년부터 조성된 혁신도시 변화상을 살펴봤다. 또 나주의 전통 음식점에서 중소기업인과 소상공인 등 지역 경제인들과 만찬 간담회를 갖고 서민음식인 나주곰탕을 먹으며 경제인들의 고충사항 등을 경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수출 제한 등 여러 문제가 있어 지역 경제도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앞으로 대책을 꼼꼼히 마련해 잘 해결해 나가겠다”며 “앞으로 발전 가능성이 매우 큰 전남을 키우는데 정부와 전남도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