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6일 만에 귀국… 성과 질문엔 ‘묵묵부답’
이재용 부회장 6일 만에 귀국… 성과 질문엔 ‘묵묵부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출장을 마치고 12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출장을 마치고 12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박 6일에 걸친 일본 출장 일정을 마무리하고 12일 귀국했다.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반도체 필수 소재 수출 규제 강화 조치에 대한 해법을 찾기 위해 지난 7일 출장길에 올랐던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9시께 전세기 편으로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 부회장은 공항에서 현지 일정과 분위기 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대기 중인 차를 타고 공항을 빠져나갔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7일 전세기를 타고 도쿄로 출장을 떠났다. 이는 지난 4일부터 일본 경제산업성의 발표로 공식 발효된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3종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의 대응책을 현지에서 찾기 위해서다.

이 부회장은 5박 6일간의 방일 기간에 현지 재계, 금융계 인사들과 이번 사태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이 부회장은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30대 총수 간담회에도 참석하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7-13 08:08:26
삼성의 총수로서 답답하 것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