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환경재단, ‘안산시 습지보전 방안’ 토론회 개최
안산환경재단, ‘안산시 습지보전 방안’ 토론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안산=김정자 기자] 안산환경재단이 지난 9일 안산시의회 3층 대회의실에서 ‘안산시 습지보전 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천지일보 2019.7.12
안산환경재단이 지난 9일 안산시의회 3층 대회의실에서 ‘안산시 습지보전 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제공: 안산환경재단) ⓒ천지일보 2019.7.12

습지 활용 및 보전을 위해 안산습지포럼 창립 제안

[천지일보 안산=김정자 기자] 안산환경재단이 지난 9일 안산시의회 3층 대회의실에서 ‘안산시 습지보전 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대부도 람사르 습지 등록 이후 지역사회에서 꾸준히 요청되고 있는 습지의 현명한 활용 및 보전에 대한 심도깊은 논의를 위해 마련된 자리로, 각계 전문가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도 함께 참석했다.

발제는 김순래 의장(EAAFP 인천경기TFT)이 ‘대부도, 대송습지 EAAFP(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 철새이동 서식지 등재 및 야생조류습지 보호지역 지정방안’ 이란 주제로 발표를 했으며, 고관 박사(안산환경재단)는 안산습지포럼 필요성 및 운영 방안에 대해 말했다.

발제자들은 습지의 현명한 활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지역주민들의 삶과 연관돼 있다는 점을 잊지 말 것을 강조했으며 홍콩, 싱가포르, 런던 등에서 습지 보전과 관련된 다양한 경제적 활동 사례를 소개했다. 또한 지속적인 논의를 위한 포럼 창립을 제안했다.

전준호 안산환경재단 대표이사의 사회로 진행된 토론회는 정한철 국장(화성환경운동연합), 한미영 사무국장(시화호생명지킴이), 김갑곤 사무국장(경기만 포럼)이 패널로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토론회 패널들은 습지를 현명하게 활용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소통이 중요하며, 무엇보다도 행정과 개발 당사자들이 직접 대화 창구에 나서야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토론회에 참여한 방청객들도 습지와 관련해 지역주민과 함께 할 수 있도록 관계자들이 보다 많은 관심을 가져 줄 것을 요청했다.

전준호 대표이사는 “대송습지를 둘러싼 다양한 개발 계획 등이 진행되고 있으며, 이런 내용들이 주민들에게 정확하게 전달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 습지에 대해 다양한 소통이 이루어질 습지 포럼에 많은 분들의 관심과 동참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안산환경재단을 비롯한 생태환경분야 지역사회 단체들은 안산습지포럼을 창립해 지속적으로 람사르습지를 포함한 지역 내 습지들의 현명한 활용과 보전을 위한 방안을 논의 해 나가자는 데 뜻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