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韓 전략물자 수출관리 분석… 우려 사항 확인방침”
“日, 韓 전략물자 수출관리 분석… 우려 사항 확인방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일본 정부가 한국의 수출관리 담당 부서에서 작성한 문서 내용을 포함해 전략물자 수출관리 상황에 대해 자세한 분석을 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2일 일본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한 기사에서 이 같은 분석을 토대로 일본측이 향후 수출관리에 관한 우려 사항을 한국에 조회할 방침이라고 전했다고 전했다.

일본의 전략물자 수출통제 강화와 관련된 한일 양자 협의는 이날 도쿄에서 열린다.

산케이는 “일본 측은 수출관리 강화 이유 등에 관해 설명하는 장이 될 것이라는 입장이어서 우려 사항을 한국에 조회하는 것은 별도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또 이 신문은 “한국 언론이 2017년께부터 전략물자가 북한의 우호국 등에 부정 수출돼 기업이 적발되는 사안이 다수에 이른다고 보도했다”면서 “일본 정부는 국제기관 등에서 들어오는 정보도 중시하며 한국에서의 전략물자 취급과 수출관리를 둘러싼 실태에 관심을 높였다”고 전했다.

산케이는 전날 산업통상자원부가 작성한 적발 자료라며 2016년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처분 대상이 142건이었다는 등 한국의 전략물자 관리가 허술하다고 주장하는 취지의 보도를 하기도 했다.

신문은 “일본으로부터의 수출품과 관련성, 시기, 양 등을 자세히 분석해 한국 측에 사실관계를 조회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