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개발 탄저백신 임상시험서 방어항체 형성 확인
국내개발 탄저백신 임상시험서 방어항체 형성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천지일보DB
질병관리본부 ⓒ천지일보DB

성인 104명에 효능평가 시행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국내에서 개발한 탄저백신으로 임상시험을 한 결과 접종 후 탄저감염에 대한 방어 항체가 형성되는 것이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질본)는 국내생산 탄저백신 개발을 위해 질본 용역사업으로 수행된 임상2상 시험의 안전성 및 유효성 결과가 백신분야 저명 저널인 백신에 게재됐다고 12일 밝혔다.

탄저는 가축 및 사람에게서 발생하는 인수공통감염병의 일종이다. 생물테러 등에 악용될 가능성이 커 이에 대한 국가적 대비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을 알려졌다.

질본은 1998년 탄저백신 후보 물질 및 생산 균주를 자체개발해 특허를 취득한 바 있다. 2002년부터 ㈜녹십자를 통해 용역사업으로 생산공정개발 및 비임상시험 등 제품화를 수행해 서울대학교병원에서 2009년 임상1상, 2012년 임상2상 시험을 완료했다.

임상2상 시험에서는 건강한 성인 104명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후 두통, 발열, 복통, 주사 부위 통증, 오한과 같은 안전성 평가와 백신접종군에서 형성된 항체 측정을 통한 효능평가가 진행됐다.

안전성 평가 결과, 백신접종군의 부작용 발생률은 위약군과 차이가 없으며 접종 후 탄저감염에 대한 방어항체가 형성됨이 확인됐다.

개발된 탄저백신은 탄저균의 방어항원을 주성분으로 한 재조합백신으로 대량생산 효과가 뛰어난 비병원성균주인 바실러스 브레비스를 발현시스템으로 사용함에 따라 안전성이 확보되고 탄저백신으로 인해 경제성도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질본 본부장은 “임상시험 후 제품 승인이 완료되면 유사시를 대비한 탄저백신 생산 및 비축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