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광주세계수영대회 성공… ‘성숙한 시민의식’ 강조
이용섭 시장 “광주세계수영대회 성공… ‘성숙한 시민의식’ 강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이 10일 오후 5층 브리핑룸에서 광주세계수영대회 관련 기자회견을 통해  “대회 성공은 ‘성숙한 시민의식’에서 시작된다”고 강조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0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이 10일 오후 5층 브리핑룸에서 광주세계수영대회 관련 기자회견을 통해 “대회 성공은 ‘성숙한 시민의식’에서 시작된다”고 강조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0

“전 세계 ‘수영인’들… 광주로 몰려 온다”
“194개국 1만 5000여명 참가 역대 최대”

“광주의 세계화 한반도 평화 세계에 알려”
‘저비용’ ‘고효율’ 대회의 ‘성공모델’ 될 것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광주세계수영대회 성공은 ‘성숙한 시민의식’에서 시작됩니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10일 오후 5층 브리핑룸에서 이틀 앞으로 다가온 수영대회 관련 기자회견을 통해 “이제 실전이다. 이미 우리는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광주세계수영대회는 194개국 1만 5000여명의 선수와 임원들이 참가, 역대 최대 규모다. 경기장, 선수촌, 입장권 판매 등 대회 준비가 모두 끝났고, 전 세계 수영인들이 광주로 몰려오고 있다.

그동안 가장 많은 국가가 참여했던 2015러시아카잔대회(184개국)는 물론 2018평창올림픽(93개국)보다 훨씬 많은 국가에서 참가한다. 또 마스터즈 등록 마감일인 10일까지 6000명이 등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마스터즈 대회는 현재(7.2) 84개국 5742명이 신청했으며, 5487명이 참가 등록을 마쳤다.

이 시장은 “이번 수영대회는 광주의 세계화, 대한민국의 위상, 한반도의 평화를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더불어 “역대 최고 수준의 경기시설, 운영시스템, 최상의 서비스를 통해 최고의 대회로 치러 낼 것”이라고 자신했다.

광주시에 따르면 이번 대회 총사업비는 평창동계올림픽 대비 5.24%, 2014인천아시안게임 대비 11%, 2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대비 36.3% 2011대구육상세계선수권대회 대비 62.8에 불과하다. 이에 대해 이용섭 광주시장은 “광주세계수영대회는 저비용 고효율 대회의 성공모델이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북한선수 참가 소식 없어 유감

광주시는 대회 슬로건(평화의 물결속으로)에 걸맞게 한반도 평화의 분위기를 국제사회에 알릴 좋은 기회로 북한 선수단 참가를 염원했지만, 아직 북측 답변을 듣지 못했다.

이 시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역사적 결단을 요청한다”며 “그동안 다양한 경로를 통해 수없이 북한 참가를 요청했지만, 지금까지 소식이 없어 매우 유감이다. 마지막으로 간곡히 부탁한다”고 전했다.

이 시장에 따르면, 이번 수영대회는 그동안 한반도 평화정착에 가장 견고한 지지자 역할을 해왔던 광주에서 개최된다. 광주시민은 2015년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때에도 개막식장 600석과 선수촌 등을 비워두고 북측 선수단을 끝까지 기다렸다. 이번에는 “북측이 150만 광주시민을 실망시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번 세계수영대회가 역대 가장 성공적으로 개최되고 세계인들이 광주를 ‘가장 가보고 싶은 도시’로 기억할 수 있도록 광주시민의 관심과 호응이 필요하다”고 거듭 당부했다.

특히 “대회 기간 중 각종 시위나 집단행동을 자제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미 선수촌, 경기장 주변에 집회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내부 문제를 수영대회 기간 중 집단행동을 통해 해결하려는 것은 광주시민의 명예를 훼손시키고 문제해결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 광주 정신인 민주·인권·평화의 가치를 왜곡하고 광주발전을 저해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시민 한 분 한 분이 광주의 얼굴”이라며 “안전하고 깨끗하고 친절한 광주의 이미지를 위해 불법주차·음주운전·불법 현수막 없는 ‘3무(無)광주’를 실천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차량 2부제, 대중교통 이용하기, 질서 지키기를 통해 선수단의 이동 편의를 제공하고 이번 기회에 선진교통문화도 정착시키자”고 호소했다.

지난 2015년 메르스의 위험 속에서 광주유니버시아드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던 사실을 언급하면서 “성숙한 시민의식을 이번에 보여 달라”며 “시민들의 힘을 믿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