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폭염에 노인일자리 근로시간 단축 운영
영동군, 폭염에 노인일자리 근로시간 단축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영동=강태우 기자] 충북 영동군이 노인 일자리와 사회활동 지원사업 참여자의 혹서기 활동시간을 단축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더위에 취약한 노인 사회활동 지원사업 참여자의 안전과 건강을 위한 조치다.

군은 지역 노인들이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심리·신체적으로 더욱 세심한 관심을 기울이기로 했다.

군은 영동군노인회와 노인복지관에서 추진 중인 공공시설관리지키미, 환경보호지키미, 9988행복지키미, 문화재시설봉사 등 10개 사업단 1020명에 대해 활동시간을 하루 3시간에서 하루 2시간으로 월 10시간의 활동시간을 줄였다.

활동시간 단축은 7~8월 두 달간 실시하며 이 기간 활동비는 27만원으로 종전과 같이 지급한다.

군은 노인 사회활동 지원사업 참여자에게 폭염 예방 기본수칙, 온열 질환 발생 때 응급조치 요령 등의 교육을 진행하는 등 혹서기 안전관리 강화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