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기획 > 문화기획
주역으로 보는 2011 新卯年
이지영 기자  |  esther@newscj.com
2011.01.05 15:23:38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주역강의> 저자 초아 서대원 ⓒ천지일보(뉴스천지)


초아선생에게 들어보는 주역의 지혜

주역으로 보는 2011년 신묘년은 어떤 해(年)일까? 서울대생 권장도서 ‘주역강의’의 저자 초아 서대원 선생을 통해 2011년 국운과 주역을 통한 삶의 혜안을 들어봤다.

한 해의 성공을 위해 사람들이 운세와 점을 보지만 주역은 세상의 흐름을 보고 그 흐름에 얼마나 자신이 부합을 잘 하느냐가 중요하다고 설명한다.

우리나라 국운이 상승하고 있는 까닭도 우리나라 국가 흐름이 세계의 정치와 경제 흐름과 면밀히 부합하기 때문이다.

먼저 주역에서 시대에 부합하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초아 선생의 말에 따르면 그 사람은 ‘대낮에 북극성을 보는 사람’이라고 한다.

대낮에 북극성은 이치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이것은 남들이 보지 못하는 것을 보는 사람이 그 시대에 최고의 사람이라는 뜻이다. 이전 시대에도 남보다 앞서 본 것으로 성공을 거머쥔 사람은 많았다.

하지만 오늘날은 예전에 비해 그 속도가 매우 빨라졌다. 옛날에는 성공을 위해 일생을 걸어야 했지만 지금은 불과 몇 년 안에 부를 축적하거나 원하는 성공을 이룰 수 있다는 이야기다.

지혜롭게 새해를 맞이하는 자세는 무엇일까. 새해 신년운세를 보면 대체로 점술가들은 덕담과 같은 좋은 이야기로 한 해가 지나고 보면 맞았는지 틀렸는지 알 수 없는 이야기가 대부분이다.

주역에서 말하는 한 해를 맞이하는 자세는 이러하다. 먼저 자신이 처해있는 상황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다가오는 세상의 흐름을 파악해 어떻게 나와 접합하고 조화를 이루게 하는지를 살펴보고 대비하는 것이다.

주역에서는 2011년 대한민국은 더 높이 도약하는 한 해가 될 거라고 설명한다.

바야흐로 2011년, 소국이 대국을 이겨내는 시대를 타고났기 때문이다. 이러한 예언은 주역에서 계속 언급된 바 있고 이제 우리 같은 조그마한 나라가 큰 나라를 이기는 시대가 시작된 것이다.

한반도의 분단은 강대국의 잇속 싸움에서 비롯됐으나 초아 선생의 말에 따르면 머지않아 통일이 된다.

독일과 달리 한반도가 통일이 될 경우, 이북에서 재벌과 부자가 많이 나온다. 좋은 때가 왔으니 열심히 하면 성공할 수 있는 한 해가 되겠다.

[관련기사]

이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4)
djhre
2011-01-22 19:58:44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머지않아 통일이 된다고 하니 부자들이
머지않아 통일이 된다고 하니 부자들이 북한에서 많이 나오겠네요~!!정말 주역으로 들어보는 올해의 운세는 좋네요~!!이대로만 되면 좋겠습니다.
민초
2011-01-10 13:18:30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열심히 해도 성공하지 못하는 사람 많
열심히 해도 성공하지 못하는 사람 많은데 시대의 운이 따라준다면 성공의 열쇠를 잡는 것 아닌가?
별하나
2011-01-07 20:21:04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맘 먹고 노력하면 안되는거 없는거죠~
맘 먹고 노력하면 안되는거 없는거죠~ 다시 힘을 내야겠네요
김수정
2011-01-05 23:42:35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소국이 대국을 이기는 시대라는 것이
소국이 대국을 이기는 시대라는 것이 참 희망적이군요. 앞을 미리 볼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4)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광주U대회] 韓, 사격·유도 금 6개 추가… 종합 1위 ‘껑충’

[광주U대회] 韓, 사격·유도 금 6개 추가… 종합 1위 ‘껑충’

한국이 2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개막 후 사흘 만에 금메달 10개를 따내며 종합 메달 순위 1위로 껑충 올랐다.한국은 6일 사격과 유도에서 각각 금메달 4개와 2개를 추가했다. 특히 사격에서는 2명의 선수가 2관왕에 올랐다.이날 나주시
[광주U대회] 사격 ‘금빛 총성’ 金 4개 획득… 김지혜·박대훈 2관왕

[광주U대회] 사격 ‘금빛 총성’ 金 4개 획득… 김지혜·박대훈 2관왕

한국 사격의 기대주 김지혜, 박대훈이 사격 단체전 금메달 2개에 이어 개인전에서도 금 2개를 추가로 획득해 2관왕에 올랐다.6일 오후 나주전남종합사격장에서 열린 사격 대회서 박대훈(20 동명대)은 사격 남자 개인 50m 권총 결선에서 총점 193.2점을 기록, 러시아의 리낫 알루포프 선수와 중국의 완 지웨이 선수를 제치고 1위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