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기획 > 문화기획
수궁가, 동물들이 그리는 어리석은 현대인의 자화상
이지영 기자  |  esther@newscj.com
2011.01.05 15:23:32
   
▲ 판소리 수궁가를 소설화 한 조선후기 <별주부전>은 국립중앙도서관에서 소장중이다. (사진제공: 국립중앙박물관)


한국 대표 ‘트릭스터’ 토끼ㆍ자라 살펴보기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토끼 캐릭터는 약삭빠르고 재빠르며, 꾀가 많은 약자의 이미지를 떠올려 볼 수 있다. 실제 토끼가 그럴 리야 없겠지만 사람들이 투영시킨 토끼의 이미지는 얄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존재로 다가온다.

이는 누구에게도 속고 싶지 않지만 늘 어리석기만한 우리의 모습이 ‘토끼’에게 고스란히 나타나있기 때문이 아닐까.

판소리로 유명한 ‘수궁가’의 주인공 토끼와 자라를 통해 대표 트릭스터들의 한판 승부를 들여다보자.

그간 용왕과 토끼만 주목해 왔던 수궁가 연구에 대해 일각에선 자라에게도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스토리 구조상으로는 용왕과 토끼의 위기와 극복을 반복하고 있다.

대립은 용왕과 자라로 대표되는 강자의 세계와 토끼와 여우로 대표되는 육지세계 약자의 갈등이기도 하다.

그렇다고 그 대립이 다른 판소리처럼 ‘권선징악’을 목표로 한 것도 아니다.

수궁가에서는 무엇보다 용왕에 대한 상반된 태도를 가진 토끼와 별주부의 대립을 살펴볼 만하다.

온갖 병에 걸린 용왕은 부패하고 무능한 봉건국가 그 자체를 의미하며, 별주부와 토끼는 무너져가는 봉건국가를 바라보는 태도가 다르다.

여기서 토끼는 자기보다 힘센 존재에 의해 끊임없이 핍박을 받으며 살아가는 존재이다.

토끼는 별주부의 유혹에 속아 수궁이 현실의 고난을 해결 할 수 있는 꿈의 공간이라 믿고 수궁행을 택하게 된다.

그러나 토끼가 직접 가 본 수궁은 육지보다 더 큰 위험이 도사린 세계임을 간파하고 용왕의 토간 요구를 거부하고 더 나아가 용왕을 철저하게 조롱하고 희화화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한편 별주부는 수궁에 속해 있는 지배층이나 여타 수궁 인물과는 전혀 다른 면모를 보여준다.

육지에 나가 토끼 간을 구해오라는 용왕의 호소에 모든 신하는 자신의 안위만을 생각하고 모른 척하지만 이때 별주부는 말석에서 기어 나와 목숨을 건 육지행을 자처한다.

특히 자라와 토끼는 이야기 전후반에서 지략을 발휘해 위기를 모면하는 모습을 자주 보여준다.

여기서 토끼는 우리나라 대표적인 트릭스터로 여길 만큼 ‘꾀’가 많다. 별주부도 토끼를 대적할 만한 ‘지략’으로 토끼와 매우 치열한 대결을 펼친다.

특히 토끼를 수궁으로 데려가는 장면에서 별주부의 유도심문과 회유, 치밀한 전략은 매우 사세판단이 빠르고 상황에 대한 빠른 돌변과 의뭉스러우면서도 꾀바른 별주부의 모습을 보여준다.

하지만 토끼와 별주부의 지략 다툼 뒤의 어리석음도 만만치 않다. 토끼는 용궁에 잡혀가서도 사태파악을 못하는 우둔함을 보여줬고 자라는 육지에 처음 나와 토끼를 ‘토 선생’이라고 부른다는 것이 발음을 잘못해 ‘호 선생’을 불러 호랑이와 맞닥뜨리게 된다.

이 지략담은 속고 속이는 구조이다. 결국 토끼와 별주부의 모습은 서로 다르지 않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인생 역전과 실패, 경쟁에서 쫓고 쫓기며 속고 속이는 우리들의 모습과 다르지 않아 보인다.

※트릭스터: 세계 여러 민족의 신화나 옛이야기에 등장하는 장난꾸러기 또는 어릿광대

[관련기사]

이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유플러스, 결국 사람 잡았다… 피해대리점주父 농약 마시고 숨져

LG유플러스의 부당한 피해배상 요구로 심리적 압박을 받던 피해대리점주의 부친이 농약을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6일 ‘LG유플
 

[방콕 현지르포] “달라이라마도 세 번이나 그를 찾아왔습니다”

불교의 나라 태국에서 왕실과 세계불자들이 함께한 축하행사가 열렸다. 태국 승왕 솜뎃 프라 니나삼바라(Somdet Phra Nynasamvara)의 100세 생일 축하연이 지난 1~3일 방콕 왓 보원니웻(Wat Bowon Niwet) 사원과 세계불교도우의회(WFB: World Fellowship of Buddhists) 회관에서 진행됐다.
 

[인터뷰] “법 공부를 해서라도 남양유업과 끝까지 싸울 생각입니다”

“대기업 상대로 이길 수 있을까, 저도 확신을 못 했어요.”남양유업의 항소 소식이 들린 지 일주일쯤 지나 박 씨(33)를 만났다. 올해 1월 남양유업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10달 만에 ‘승소’ 판결을 받은 주인공이다.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인터뷰를 자청한 그지만, 다른 직장에 몸담고 있으니 이름과 얼굴은
전체기사의견(4)
황금마차
2011-01-11 07:53:36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속고 속이는 세상 제가 어릴 때 별주
속고 속이는 세상
제가 어릴 때 별주변전, 흥부가전 이런 판소리로 된 드라마가 참 많았는데
오뚝이
2011-01-10 13:44:39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속았지만 위기의 상황에서 지략을 발휘
속았지만 위기의 상황에서 지략을 발휘하는 토기의 지혜가 돋보이네요.
키밍환
2011-01-09 00:38:11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속고속는게 세상이라는건가..ㅎㅎ
속고속는게 세상이라는건가..ㅎㅎ
정현희
2011-01-06 20:43:26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스토리가 재미 있네요인생사를 앳 볼
스토리가 재미 있네요
인생사를 앳 볼 수 있는 내용들입니다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4)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박주영 봉와직염 완치, 재활훈련 시작

박주영 봉와직염 완치, 재활훈련 시작

박주영의 봉와직염 완치 소식이 전해졌다.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21일 “박주영의 봉와직염 치료가 끝난 것으로 안다”며 “이르면 22일부터 축구 대표팀의 이케다 세이고 피지컬 코치와 함께 재활 훈련에 나설 전망”이라고 말했다.축구협회 관계자는 대표팀 코칭스태프가 박주영의 훈련 장소를 놓고
손흥민 검은 완장… “다 같은 마음인 듯”

손흥민 검은 완장… “다 같은 마음인 듯”

손흥민(21·레버쿠젠)이 검은 완장을 차고 경기에 출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손흥민은 21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뉘른베르크의 그룬딕 스타디온서 열린 2013-201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31라운드 뉘른베르크와의 원정경기에서 풀타임으로 활약하며 팀의 승리에 기여했다.특히 손흥민은 세월호 침몰 사고를 애도하는 검은 완장을 오른팔에 차고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4월 21일자[천지만평] 2014년 4월 18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 자동이체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