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기획 > 문화기획
신묘년 “껑충껑충 잘도 뛰는 토끼처럼 도약하라”
박선혜 기자  |  museaoa@newscj.com
2011.01.05 15:23:29    
   
▲ 지난해 ‘2010 복주 토끼만세 초대전’에 전시된 ‘토끼만세전(주성준 作)’ (사진제공: 2010 복주 토끼만세 초대전)


민첩ㆍ지혜ㆍ용기 더한 주인정신으로 전진
‘토끼’ 예부터 순결ㆍ지혜 상징해 이상향서 산다 여겨져
‘토끼’처럼 민첩하고 지혜롭게 대한민국 저력 보이길

[천지일보=박선혜 기자] 신묘년 토끼해가 성큼 다가왔다. 다가올 해는 경인년 호랑이의 힘센 기운으로 강한 한민족 정신을 세우고, 행동이 민첩하고 재빠른 토끼처럼 앞으로 전진해야 할 때인 것이다.

토끼하면 떠오르는 수많은 노래가사들 중에서 즐겨 부르는 곡은 “푸른 하늘 은하수 하얀 쪽배엔 계수나무 한 나무 토끼 한 마리, 돛대도 아니 달고 삿대도 없이 가기도 잘도 간다. 서쪽 나라로”라는 ‘반달’ 노래가 있다.

 

   
▲ 방아를 찧고 있는 토끼의 모습이 새겨진 ‘베개모본’ (사진제공: 국립민속박물관)

옛날 사람들은 달을 늘 이상적인 존재로 그려왔다. 그 이상향에서 만들어진 것이 계수나무와 함께 토끼가 방아를 찧고 있는 모습이다.

우리 조상들은 토끼가 주는 순결함과 지혜로움을 얻고자 일찍부터 토끼를 이상향에 사는 동물로 삼고, 토끼를 통한 평화로운 삶을 동경해 왔다. 이를 통해 우리는 과학적인 산물들이 얻어진 것도 이상향을 바란 선조들의 혜안으로 이룩한 것임을 미뤄 짐작할 수 있다.

토끼는 지혜롭거나 혹은 영리하다 못해 간교한 동물로 상징되는가 하면 귀엽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로 형상화되기도 한다. 이러한 양면성을 지닌 토끼는 노래ㆍ속담ㆍ민화ㆍ설화 등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존재로 꼽힌다.

예를 들면 ‘토끼잠’이란 말은 토끼처럼 깊이 잠들지 못하고 잠깐 자는 말한다. 속담 중에는 ‘토끼가 제 방귀에 놀란다’도 있으며, 토사구팽(兎死狗烹)이라는 고사성어도 있다. 이는 ‘토끼가 죽으면 그 토끼를 잡던 사냥개도 삶아 먹는다’로 풀이되며, 필요할 때는 쓰고 필요 없을 때는 야박하게 버리는 경우를 의미한다.

 

   
▲ 토끼와 모란의 모습이 그려진 ‘화조영모도’의 토끼 그림 부분 (사진제공: 국립민속박물관)

<토끼와 거북이>도 어렸을 적 누구나 다 한번쯤은 읽어봤을 이야기다. 이 이야기는 토끼와 거북이가 경주하는 내용으로 발빠른 토끼가 자만한 나머지 낮잠을 청하다 부지런히 달려온 거북이에게 1등을 내줬다는 결말이다. 또한 이 이야기와는 반대로 잔꾀를 쓴 토끼가 용왕에게 간을 내어주지 않고 위기를 모면했다는 지혜로운 토끼를 상징하는 <수궁전> 이야기도 있다.

다양한 노래ㆍ구전동화ㆍ속담 등에 등장하는 토끼는 때로는 날렵하고 민첩하며 슬기로워 위기를 대처하는 데 탁월하며, 때로는 행동이 지나치게 이기적일 수 있으므로 경계 삼는 교훈을 주기도 하는 동물이다.

다가올 신묘년은 음력 2월, 시간으로 오전 5시부터 7시 즉, 묘시 사이를 가리킨다. 음력 2월은 농사가 시작되는 달이며, 묘시는 농부들이 논밭으로 나가는 시간이므로 이와 관련지으면 토끼는 성장과 풍요를 상징하기도 한다.

이로써 토끼의 다양한 내막을 알았다면, 좋은 것은 수용할 수 있는 태도와 마음가짐은 물론이고, 다가올 신묘년은 토끼처럼 민첩하고 지혜로운 습관을 길러 세계에 대한민국의 저력을 거듭 보여줄 수 있는 해가 될 것으로 바라마지 않는다.

[관련기사]

박선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유플러스, 결국 사람 잡았다… 피해대리점주父 농약 마시고 숨져

LG유플러스의 부당한 피해배상 요구로 심리적 압박을 받던 피해대리점주의 부친이 농약을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6일 ‘LG유플
 

[global news CheonJi] 세상을 움직이는 평화의 사자 ‘그가 가는 곳엔 평화가 온다’

이만희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대표 “전쟁 없는 세상 물려주자”3월 동유럽‧중남미 10개국 전‧현직 대통령 12명과 평화협약 체결해 아시아 최대 분쟁지역 필리핀 민다나오 민간 평화협정 이끈 주역◆세계평화, 결과로 말한다세상을 움직이는 평화의 사자. 실질적 결과로 말하는 평화운동가. 세계는 지금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이만희 대표를
 

[global news CheonJi] 찬란했던 마야문명, 왜 역사 속에서 사라졌을까

천지일보 영어섹션지 global news CheonJi를 새롭게 선보입니다. 이번 호에는 △표류하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선언 ▲실질적 결과로 주목 받는 세계평화운동가 이만희 대표의 평화행보 ▲100년 전 동북아 평화의 해법을 제시한 안중근의 동양평화론 ▲과테말라에서 시작돼 멕시코까지 전해졌던 놀랍고 미스터리한 마야문명의 변천사 ▲최근 뜨고 있는
전체기사의견(2)
박정현
2011-01-06 20:38:45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토끼의 빨간눈이 생각납니다지혜롭게 어
토끼의 빨간눈이 생각납니다
지혜롭게 어려운 경제도 극복하기를..
한지윤
2011-01-06 20:11:55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그러게요~!!신묘년 새해에는 토끼와
그러게요~!!신묘년 새해에는 토끼와 같이 민첩하고 지혜롭게 모든 어려운 문제를 해결해나갔으면 합니다.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2)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아시안게임 야구 엔트리 최종 확정… 서건창 탈락 ‘최대 이변’

아시안게임 야구 엔트리 최종 확정… 서건창 탈락 ‘최대 이변’

[천지일보=이현정 기자] 아시안게임 야구 엔트리가 최종 확정된 가운데 기대를 모았던 선수들의 탈락으로 네티즌들의 원성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서건창의 탈락은 최대 이변으로 꼽히고 있다.한국야구위원회(KBO)와 대한야구협회(KBA)는 28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기술위원회를 열어 아시안게임 야구 엔트리 24명을 최종 확정해 발표했다.아시안게임 야구 엔트리
인천장애인AG, 남자 좌식배구 대진추첨… 韓메달 청신호

인천장애인AG, 남자 좌식배구 대진추첨… 韓메달 청신호

한국 좌식배구 남자부 대표팀이 2014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메달 획득에 청신호를 켰다. 지난 2010광저우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노메달의 설움을 떨쳐낸다는 각오다. 2014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28일 좌식배구 대진추첨을 진행한 결과 남자부 좌식배구 세계 랭킹 1위인 이란과 다른 조에 배정되며 메달권 진입 기대감을 높였다.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7월 28일자[천지만평] 2014년 7월 25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