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기획 > 사회기획
[신년특집-화합한국] 국민 대다수 “노사관계, 상생협력 관계로 변화할 것”
명승일 기자  |  msi@newscj.com
2011.01.05 14:21:22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고용노동부는 여론조사 업체인 (주)메트릭스에 의뢰해 지난달 13~15일 전국 만 20~65세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벌인 ‘노사관계 인식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지난달 29일 밝혔다.

앞으로 노사관계 변화에 대해 ‘더 상생 협력적 관계로 변화(31.1%)’한다는 응답은 ‘더 갈등 분쟁적 관계로 변화(18.2%)’한다는 의견을 크게 앞질렀다. 지난해 7월 진행한 노사관계 인식조사에서는 ‘협력적 관계로 변화한다’는 응답이 29.7%, ‘더 대립적 관계로 변화한다’는 의견이 28.5%로 나타났다.

국민 대다수는 올해 노사관계는 지난해보다 개선됐거나 비슷하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응답자의 22.5%가 작년보다 올해 노사관계가 개선됐다고 응답해 악화했다는 응답(14.9%)보다 높았다.

이처럼 노사관계에 대한 국민의 인식이 긍정적으로 바뀐 이유는 과거보다 노사분규가 감소하고, 근로시간 면제제도가 비교적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고용노동부는 분석했다.

실제로 노사 분규건수는 지난 2006년 133건에서, 2007·2008년 각각 109건과 107건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116건으로 집계됐지만 지난해 11월 말 기준으로 분규건수는 작년에 66% 수준인 76건에 그쳤다. 타임오프제 도입률은 83.4%이며 이 중 제도 준수율은 97.7%로 나타났다.

앞으로 노동운동이 중점을 둬야 할 분야로는 ‘고용안정(43.4%)’ ‘근로조건 향상(33.3%)’ 등이었다. 노사협력의 효과 역시 ‘고용안정(45.6%)’이 많았으며 ‘기업경쟁력 강화(25.5%)’ ‘근로조건 향상(22.4%)’ ‘외국기업의 투자 증가(6.4%)’ 순으로 나타났다.

내년도 노사관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는 이슈로는 ‘고용안정(49.8%)’ ‘임금인상(20.7%)’ ‘사내하청 근로자(17.2%)’ 등이었다. 하지만 복수노조 제도시행은 3.9%에 그쳤다. 내년도 노사관계에 복수노조 제도 시행의 영향을 크지 않다고 본 일반 국민의 인식은 중앙 노사단체 등의 인식과는 다소 차이가 있었다.

고용부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 최근의 불안한 고용상황에서 노사협력이 국가적 과제인 일자리 창출 해법이 될 수 있다는 인식을 보여준다”며 “노동운동이 이념이나 정치적 측면에 치우치기보다 고용안정, 근로조건 향상 같은 실질적 측면에 초점이 맞춰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 수준에 최대 허용오차 ±3.10% 포인트다.

노사상생 우수기업 ‘가스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박환규)는 ‘2010 노사상생협력유공 정부포상’에서 대통령 기관표창을 받았다.
노사상생협력유공 포상은 대립과 갈등이 아닌 상생의 노사문화를 산업현장에 적극적으로 확산하는 데 이바지한 사업주와 사업장, 노사관계 선진화제도 현장 정착에 앞장선 우수기업에 수여한다.

가스안전공사는 지난해 노사분쟁 사전 예방체계 구축을 위한 노사관계 중장기 발전전략을 수립, 건전한 노사관계 역할 정립을 위한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국가 경제위기에 따른 국민 고통분담을 위해 지난해까지 2년 연속 자발적으로 임금동결에도 나섰다.

창립 이후 21년간 무분규 임단협 전통 계승 실천의지를 담아 ‘노사화합 및 공동평화 선포식’을 열었으며, 노사상생협력 프로그램을 꾸준히 추진했다.

가스안전공사는 기획재정부가 주관한 공공기관 선진화 워크숍에서 노사관계 분야 우수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경기도는 노사상생 협력 우수지자체로 선정돼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도는 2008년 국무총리상, 2009년 대통령상에 이어 3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이어갔다. 노사상생 협력 우수지자체는 고용노동부가 지난 2008년부터 현 정부의 국정과제인 ‘지역 노사민정 협력 활성화’를 위해 선정하고 있다.

[관련기사]

명승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기획] 조선 최고 예언가 남사고… ‘격암유록’에 마지막 때 예언 담아

남사고(南師古) 선생은 조선 중기의 학자로 천문·지리 등에 통달했다고 알려져 있다. 1977년 격암 남사고의 예언서 ‘격암유록’이 공개되면서 학계에 논란이 일었다. 내용이 성경의 계시록과 너무나 유사했기 때문이다. 위서 논란이 있지만 남사고 선생이 남긴 격암유록은 선생이 당시 천신을 만나 훗날에 있어질 일을 전해 듣고 기록했다고 전해진다. 우리나라의 대표적
 

[천지일보 평화·통일 논단] 국내 정치·종교계도 ‘이만희 대표 평화운동’ 지지

평화·통일 논단 ‘세계 평화와 한반도 통일 어떻게 이룰 것인가’에 참석한 정치·종교계 인사들이 올해 초 필리핀 민다나오섬의 40년 분쟁 종식을 이끈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이만희 대표의 평화운동에 뜨거운 지지를 보냈다. 발제자로 나선 이기철 국제기독교선교협의회 총재는
 

조선왕조 500년 울타리 세계유산으로 우뚝 서다

지난 수백 년간 서울이라는 도시와 역사의 궤를 같이한 ‘한양도성’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신청 대상으로 선정됐다.
전체기사의견(1)
cih200716
2011-01-08 01:25:51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바야흐로 이 시대는 상생의 시대인가봅
바야흐로 이 시대는 상생의 시대인가봅니다. 사측은 노측을 종노릇 시키는 것에서 벗어나 한 발 양보하시고 노측은 내 주장 안들어 준다고 거시기 하지 말고 조금 노력하다보면 상생의 길을 가지 않을까 싶네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최두호 18초 만에 TKO 승, 푸이그 “리매치 원한다”

최두호 18초 만에 TKO 승, 푸이그 “리매치 원한다”

UFC에 진출한 이종격투기 선수 최두호(23, 구미MMA)가 18초 만에 TKO 승을 거뒀다.최두호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의 프랭크 어윈 센터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57에서 멕시코의 후안 푸이그와 데뷔전을 치렀다. 그는 이 경기에서 경기 시작 1
성남FC FA컵 우승, FC서울에 승부차기승 ‘통산 3번째 우승컵’

성남FC FA컵 우승, FC서울에 승부차기승 ‘통산 3번째 우승컵’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4 하나은행 FA컵’ 결승전 FC서울과 성남FC의 경기에서 성남FC가 승부차기 끝에 4-2로 우승을 차지했다. 성남FC 김학범 감독이 선수들과 포옹하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최유라 기자] 성남FC가 FA컵 우승을 차지했다.성남FC는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11월 24일자[천지만평] 2014년 11월 21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